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청소시책 아이디어 경진대회’로 참신한 정책 발굴
청소시책 아이디어 경진대회 처음으로 개최
2019-12-26 10:31:48최종 업데이트 : 2019-12-26 10:32:11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청소시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발표하고 있다.

청소시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한 참가자가 발표하고 있다.

수원시가 올해 처음으로 개최한 '청소시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그것이 알고 싶다! 행궁동에서 사라진 것들'을 발표한 팔달구가 최우수상을 받았다.

 

수원시는 20일 수원청소년문화센터 연 '청소, 어디까지 알고 있니? 2019년 청소시책 아이디어 경진대회'는 참신한 청소시책을 발굴하고, 생활폐기물 감량에 이바지한 구·동을 격려하는 행사였다.

 

4개 구에서 8개 팀(구별 2개 팀)이 참가해 올 해 추진한 청소시책을 발표하고, 전문 심사위원단과 각 구 생활안전과에서 추천한 '현장평가 시민단'(40명)이 평가했다. 심사위원단과 현장평가 시민단이 매긴 점수를 합산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재미있고 실속있는 우리 마을 분리수거대', '2020년 비닐류 자원순환 사업'을 발표한 권선구가 우수상, 장안구·영통구는 장려상을 받았다.

 

최우수상을 받은 '그것이 알고 싶다! 행궁동에서 사라진 것들'은 주민들과 함께 1회용품 줄이기 운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는 행궁동의 시책을 소개한 것이다.

 

이날 경진대회에서는 찬성과 반대 의견이 팽팽한 청소시책에 대한 현장평가 시민단의 의견을 묻는 '40인의 선택'도 진행됐다.

 

첫 번째 주제인 '가로(街路) 쓰레기통 필요할까?'는 "지금처럼 일부 장소에만 있어도 된다"는 의견이 대부분이었고, 두 번째 주제인 "대용량 쓰레기봉투(100ℓ) 없애도 될까?"는 "없애지 않는 게 좋다"는 의견이 약간 더 많았다.

 

수원시는 '청소시책 아이디어 경진대회'에서 발굴한 사업의 사업 효율성을 검토해 2020년에 추진할 예정이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