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동사무소 통폐합...행정 효율성 높여
팔달동+신안동+남향동⇒행궁동(行宮洞), 이의동+원천동⇒원천동(遠川洞)으로
2007-07-17 12:26:33최종 업데이트 : 2007-07-17 12:26:33 작성자 :   e수원뉴스

수원시는 지속적으로 인구가 감소되고 있는 팔달·신안·남향동과, 광교신도시 개발로 인해 거주민들이 이전하면서 행정기능을 상실한 이의동을 원천동과 통합, 지난 8월6일부터 각각 '행궁동'과 '원천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시는 동 통합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1월26일 통합추진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1월29일부터 2월9일까지 해당지역 주민에 대해 동 통합의 당위성을 설명한 뒤, 주민 의견조사를 실시해 74%의 높은 찬성을 얻어냈다.

이후 2월20일부터 27일까지 통합동 명칭 공모를 실시, 행궁동 25.4%, 정조동 25.3%, 성안동 17.6%의 주민의견을 수렴해 통합동 명칭을 '행궁동'으로 최종 확정했다.

또한 지난 3월13일에는 지역주민 및 직능단체 합동 설명회를 개최, 통합동 운영에 따른 문제점과 향후 개선방향 등에 대한 주민 의견을 듣는 등 각종 주민의견수렴 과정을 거친 바 있다.

이어 지난 7월 7일에는 동 통합 관련 조례개정안이 시의회에 상정되어 통과됐다.

수원시는 동사무소 광역화를 총액인건비제에 따른 조직개편 작업과 동시에 추진, 통합으로 인해 발생하는 잉여인력을 주민 복지향상과 지역경제 활성화 등 시정의 역점사업 분야로 재배치할 계획이다.

또한 폐지된 동 청사 가운데 팔달동 청사는 매각을 통해 시 재정을 확충, 주민복지 분야로 재투자할 계획이고, 남향동 청사는 현재 건립되고 있는 화성박물관 부지에 포함시켜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재탄생시킬 예정이다.

또 이의동 청사는 광교신도시 개발과 병행해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하게 된다.

한편 시는 동의 통합으로 인해 동사무소와 떨어진 지역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하고자 통합동 근무인원을 증원시켜 현장행정을 강화하고 무인민원발급기 설치 등 주민 행정서비스를 향상시킬 계획이다.

이와 함께 통합동 지역 주민의 화합과 주민자치기능이 강화되도록 시·구에서도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수원시는 이번 통합으로 10억여원 이상의 예산 절감이 기대됨에 따라 절감된 예산을 도시기반시설 및 주민복지사업 분야에 투입, 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통합 대상지역이 동일한 선거구로 돼 있어 시의회의 원활한 협조를 이끌어 낼 수 있는데다 총액인건비제 시행으로 인력 편성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어 동 통합을 수월하게 추진할 수 있었다"며 "통합으로 인한 여유 인력은 신규 행정수요 분야로 배치해 행정의 생산성을 높이고, 통합동 근무 직원을 증원, 현장행정을 강화시켜 행정서비스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