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개최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단원 등 300여 명 참가…미세먼지 저감 위한 도시계획 방향 등 논의
2019-11-13 08:42:05최종 업데이트 : 2019-11-13 08:42:21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지난 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지난 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

수원시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시급히 해결할 과제로 '미세먼지 발생원 관리', '공원·녹지 확대', '친환경교통수단 지원·인프라 확충' 등을 선정했다.

 

수원시는 지난 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2019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원탁토론회'를 열고, 현장 투표로 '미세먼지의 원인과 심각성'과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도시계획 방향'에 대한 시민 의견을 들었다.

 

토론회에는 한재관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공동위원장, 조석환 수원시의회 도시환경위원회 위원장, 조무영 수원시 제2부시장, 도시정책 시민계획단 단원,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이날 토론회에서 시민들이 체감하는 '미세먼지의 원인과 심각성'에 대한 의견을 자유롭게 나눴다.

 

시민들이 생각하는 미세먼지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미세먼지 문제 개선에 대한 시민의식 부족'(28%)과, '미세먼지 유발시설 개선방안 미흡'(27%), '자동차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17%) 등이 나왔다.

 

참가자들은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한 도시계획 방향'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도시·환경' 분야에서는 '주요 미세먼지 유발원의 철저한 관리'(44%)가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방안으로 선정됐고, '바람길 조성과 공원·녹지 확대'(29%), '환경감시·시민교육 등 시민참여 확대'(14%)가 뒤를 이었다.

 

'건축·스마트' 분야에서는 '건축 시 녹지 공간 조성·쾌적한 보행환경 마련'이 27%로 가장 많았고, '건설현장 규제 강화(비산먼지 관리·친환경 건축자재 권장 등)'가 25%, '미세먼지 저감 스마트장비 설치·활용'이 18%였다.

 

'교통' 분야에서는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교통수단 지원·인프라 확충'이 31%로 가장 높았고, '편리한 대중교통 시스템 구축'이 29%, '걷고 싶은 보행환경 조성과 차 없는 거리 확대'가 15%로 뒤를 이었다.

 

수원시는 이날 토론에서 나온 의견을 향후 수원시 주요 도시정책과 미세먼지 관련 사업을 추진할 때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다.

 

2012년 출범한 수원시 도시정책 시민계획단은 수원의 대표적인 거버넌스(민관협치) 기구로 국내·외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아 초등학교 4학년 국정교과서에 수록된 바 있다.

 

또 2014년에는 유엔해비타트(UN-HABITAT) 대상을 받는 등 수원시를 대표하는 시민참여형 도시계획제도로 자리매김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