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자원봉사자들, 시민들에게 직접 만든 마스크 선물한다
재봉기술 있는 봉사자들, 십시일반 마음으로 천마스크 제작 봉사
2020-03-02 15:29:22최종 업데이트 : 2020-03-02 15:37:48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봉사자들이 작업장에서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봉사자들이 작업장에서 마스크를 만들고 있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 봉사자들이 마스크를 구하는데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을 위해 '마스크 만들기' 자원봉사를 한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 봉사자 5명은 27일 오후 영통구 반달로 '재능자원봉사단 작업장'에서 첫 작업을 시작했다. 재봉기술이 있는 봉사자들이 천마스크를 제작한다.

 

봉사자 1명이 하루에 100~150개를 만들 수 있다. 완성한 마스크는 예방수칙 홍보물과 함께 시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마스크 재료비는 수원시가 지원한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재봉기술이 있는 자원봉사자를 추가로 모집해 마스크 생산량을 늘릴 계획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4~5명씩 따로 작업할 수 있도록, 작업장 네 곳을 마련해놓았다. 봉사자들은 작업을 시작하기 전 발열 체크를 한다.

 

봉사자가 늘어나면 하루에 1000개 이상 제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봉사활동은 마스크 수급이 안정될 때까지 계속할 예정이다.

 

수원시자원봉사센터는 지난 2월 6일부터 페이스북을 통해 '코로나19 예방·으원 릴레이 캠페인'을 전개하고, '재난·재해전문자원봉사단'을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봉사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봉사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또 '수원시 방역활동 지원단'에 방역기, 방역복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자가격리대상자에게 구호물품을 지원했다.

 

재난·재해전문자원봉사단은 긴급방역을 요청한 자원봉사수요처, 지역아동센터, 무료급식소 등 45개소를 방역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일어나면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십시일반의 마음으로 마스크 만들기에 나서준 자원봉사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자원봉사자들이 정성껏 만든 마스크가 감염병 확산을 막는 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봉사 참여 문의 : 031-228-2143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