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고색역세권 개발로 서남부권 발전 견인
고색역 상부 공원화로 녹지축 조성 및 보행자 중심 교통으로 개편 계획
2019-11-01 09:24:53최종 업데이트 : 2019-11-01 09:44:30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31일 평동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고색역세권 기본계획 수립 및 도시계획시설결정 관련 주민간담회'

31일 평동행정복지센터 대회의실에서 열린 '고색역세권 기본계획 수립 및 도시계획시설결정 관련 주민간담회'

낙후됐던 서남수원권의 발전을 견인할 고색 역세권 개발이 본격화된다.

 

내년 하반기 수인선 고색역 개통과 산업단지 배후수요를 연계한 균형잡힌 지역개발로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

 

수원시는 31일 오후 3시 평동행정복지센터 3층 대회의실에서 '고색역세권 기본계획 수립 및 도시계획시설결정 관련 주민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고색역세권 기본계획을 포함한 도로확충 교통분석 결과와 도시계획시설결정 추진방향 및 절차를 설명하고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마련됐다.

 

수원시는 내년 8월 개통예정인 고색역과 대중교통의 환승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자전거 및 보행자우선도로 등 보행자 중심 교통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보행자우선도로는 도로 중앙에 차도가 아닌 인도가 설치되고 일반도로는 주변부로 배치되는 방식으로 신설된다.

 

또 고색역이 개발되면 유입인구로 인해 고색역부터 산업단지를 연결하는 중심도로가 혼잡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중심도로 폭을 확장하고 양측에 보도 및 자전거도로를 설치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수원시는 역세권 중심에 주민자치센터, 도서관, 커뮤니티 공간, 창업지원시설 등 공공청사 및 문화시설을 확보해 서남부권의 부족한 문화시설을 보충한다는 방침이다.

 

뿐만 아니라 황구지천과 중보들공원, 서호천을 연결하는 녹지축을 만들어 산업단지로부터 유입되는 미세먼지의 차단숲 역할을 하도록 조성한다.

 

시는 이렇게 고색역 인근에 상업과 업무, 주거와 문화기능이 전략적으로 배치되면 자족적인 삶이 가능한 지역혁신거점으로 자리잡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고색역 남측에 위치한 수원일반산업단지를 배후로 상업기능이 연계되면 구도심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