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치매환자와 주민 상생할 수 있는 '연무동' 만든다
수원시 장안구보건소, ‘연무동’ 치매안심마을 지정
2019-07-30 15:32:46최종 업데이트 : 2019-07-31 10:47:49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최혜옥 장안구보건소장(앞줄 왼쪽 여섯 번째), 전교영 연무동장(앞줄 왼쪽 일곱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연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을 연 뒤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혜옥 장안구보건소장(앞줄 왼쪽 여섯 번째), 전교영 연무동장(앞줄 왼쪽 일곱 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연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치매안심마을 현판식을 연 뒤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가 장안구 연무동을 치매환자와 지역주민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치매안심마을'로 조성한다.

 

수원시 장안구보건소는 30일 연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치매안심마을' 현판 전달식을 열고, 선정 현판을 전달했다.

 

치매안심마을은 치매환자와 그들의 가족, 지역주민이 거주지에서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다.

 

장안구보건소는 연무동에 거주하는 만 60세 이상 어르신과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관리 사업을 전개할 예정이다. 어르신들에게 '찾아가는 치매조기검진' 등 치매예방·검진 사업을 시행하고, 지역주민을 대상으로 치매 인식개선 교육·홍보 사업을 진행한다.

 

연무동은 경로당(12개소), 주간노인보호시설(2개소), 재가노인복지시설(5개소) 등 어르신들을 위한 지역 인프라가 잘 갖춰진 지역으로 6월 말 기준 전체 인구(1만 7222명)의 약 28.7%(7336명)가 만 60세 이상 노인인구로 이뤄져 있다.

 

현판식에는 이병규 장안구청장, 최혜옥 장안구보건소장, 홍종수 시의원, 강영우 시의원, 창룡문지구대 관계자, 지역단체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장안구보건소 관계자는 "연무동을 치매환자와 가족이 모두 안심하고 살 수 있는 마을로 조성할 것"이라며 "지역사회 구성원들이 치매를 올바르게 이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치매관리 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치매안심마을, 연무동, 장안구보건소, 노인복지시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