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폭염대비 취약 노인 위해 노인복지시설 찾아 현장점검
2019-08-01 13:13:37최종 업데이트 : 2019-08-02 17:29:23 작성자 : 복지여성국 노인복지과 노인복지팀   장현익

어르신과 소통

폭염대비 어르신의 애로사항을 듣고 안전 관리 요령을 알려주고 있다.

수원시가 본격적인 무더위를 앞두고 지난 31일, 시 관내 노인복지시설을 찾아가 폭염 안전대책 관리·운영 실태를 확인하는 현장점검을 추진했다.

이번 점검은 폭염에 취약한 65세 이상 홀몸 노인들을 보호·지원하기 위해 지난 15일 시작, 오는 9일까지 관내 노인복지시설 등 관련 기관 40개소를 대상으로 이어질 예정이다.

시 노인복지과 공직자로 구성된 점검반이 9일까지 무더위 쉼터를 방문해 '무더위 쉼터 현판' 부착 여부와 폭염 피해 현황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한다.
▲온열질환 신고·인명피해 발생 건수 ▲폭염대비 홀몸 어르신 보호대책 수립 현황 ▲비상연락체계·보고체계 구축 현황 ▲재난문자시스템 활용 현황 ▲선풍기·냉방비 지원 등 복지서비스 현황도 주요 점검사항이다.

점검반은 현장에서 폭염대책 운영 실태 등을 확인하고, 부적합 판정을 받은 시설은 즉시 시정하도록 조치하고 있다. 또 건의사항 등 의견을 수렴해 홀몸 노인들을 위한 보호대책에 반영할 예정이다.

수원시 노인복지과 관계자는 "폭염에 상대적으로 취약한 홀몸 어르신들의 안전 상태를 집중적으로 점검할 것"이라며 "어르신들이 건강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동 행정복지센터·노인복지시설 등과 지속해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노인복지관·경로당·동 행정복지센터 등 500여 개소를 시민 누구나 찾아 쉴 수 있는 '무더위 쉼터'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또 주요 도로 횡단보도와 전통시장에서 그늘막과 쿨링포그를 운영하고 있다. 관내 거주하는 노인들의 안전상태 및 건강상태 확인이 가능한 실시간 보고체계를 갖추고 노인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게 여름을 보내실 수 있도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수원에는 12만명 이상의 65세 이상의 노인이 거주하고 있으며 폭염에 취약한 독거 어르신 4700여명 대해 적극적인 돌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응급안전벨 설명

응급안전벨 작동 방법과 원리에 대해 설명했다.

수원시, 폭염, 노인복지시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