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마을 계획’ 수립에 더 많은 주민 참여 이끌어야
지속가능도시재단, ‘새로운 주민참여를 위한 마을계획의 중요성’ 주제로 마을만들기 정책토론회
2019-07-29 17:02:21최종 업데이트 : 2019-07-29 17:02:50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마을만들기 정책토론회 참가자들이 의논을 하고 있다.

마을만들기 정책토론회 참가자들이 의논을 하고 있다.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26일 더함파크 1층 대강의실에서 '새로운 주민참여를 위한 마을계획의 중요성'을 주제로 마을만들기 정책토론회를 열고, 마을만들기가 나아갈 방향을 모색했다.

 

주제 발표와 패널토론으로 진행된 이날 토론회에서 '수원시 마을 계획 추진방향'을 발표한 최오진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마을르네상스센터장은 "마을 계획을 할 때는 더 많은 주민의 참여를 이끌고, 마을 협치를 구현해야 한다"고 말했다.

 

'마을 협치' 방법으로는 ▲주민협의회 구성 ▲신구세대 관계 형성 ▲주민총회로 마을 의제 시행 우선 순위 결정 ▲권한의 공유 등을 제시했다.

 

'마을 계획'은 마을 현황과 자원에 대해 잘 알고 있는 주민이 주도해 수립하는 마을의 종합발전 계획이다. 현재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은 영화동, 서둔동, 행궁동 등 3개 지역의 마을계획 수립을 지원하고 있다.

 

'주민주도 주민참여의 꽃, 마을계획'을 주제로 발표한 이영임 안산시 상록구 사동 주민협의회 부회장은 "사동마을계획실천단은 마을에 관심과 애정이 있는 주민은 누구든지 참여할 수 있다"면서 "마을 계획 과정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우리 마을에 무엇이 필요한지 고민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마을계획실천단은 마을 계획 수립 후에는 계획 실행을 위한 후속활동의 주체로 활동한다"고 말했다.

 

주제 발표 후 장정희 수원시의회 기획경제위원회 위원, 한창석 수원시 주민자치위원협의회장, 서주애 수원여성회 사무국장, 김선영 강남대학교 도시공간연구소 책임연구원, 박미정 영화동 마을계획 코디네이터 등 전문가와 주민들의 토론이 이어졌다.

 

안상욱 이사장은 "마을계획은 지역 문제해결을 위한 주민참여 기반을 다지는 중요한 계획"이라며 "지역에서 마을 계획을 함께할 새로운 주민을 지속해서 발굴하고, 그들이 마을계획에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