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델타플렉스 오픈 팩토리데이' 개최…첨단기업 생산현장 개방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 직업계 4개교 학생·교사 280여 명 참여
2019-10-24 09:10:07최종 업데이트 : 2019-10-24 15:49:31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직업계고 학생들이 수원시기업지원센터 내 창업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수원시 직업계고 학생들이 수원시기업지원센터 내 창업공간을 둘러보고 있다.

수원시와 수원산업단지관리공단은 24일 권선구 수원델타플렉스(수원일반산업단지)에서 '2019년 수원델타플렉스 오픈 팩토리데이(Open Factory Day)' 행사를 열고, 관내 직업계고 학생들에게 첨단기업의 생산 현장을 개방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삼일공고·삼일상고·수원공고·한봄고 학생과 교사 280여 명은 수원델타플렉스에 입주한 ㈜쎄크, ㈜미경테크, 명진정공㈜, 레이몰드㈜를 찾아 생산 현장을 견학했다.

 

또 수원시 기업지원센터를 방문해 메이커스페이스와 1인 창업공간을 견학했다. 지난 3월 수원첨단벤처밸리Ⅱ 문을 연 수원시 기업지원센터는 수원시 기업의 혁신성장을 지원하고, 지역사회와 연계해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

 

센터 내 '메이커스페이스'에는 3D프린터, 레이저 가공기 등 아이디어를 바로 제품으로 만들 수 있는 첨단장비 40여 개가 있다. 입주기업 직원들은 메이커스페이스에서 의견을 나누고, 협업해 아이디어를 현실화할 수 있다.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은 "이번 행사가 학생들이 제조업을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계기가 됐을 것"이라며 "참여기업은 미래의 우수 인재를 확보하는 기회가 됐길 바란다"고 말했다.

 

125만 7510㎡ 면적에 3개 블록으로 조성된 수원델타플렉스에는 726개 업체가 입주해있다. 입주 기업들이 다양한 기계·전기·전자제품 등을 생산하며 첨단업종의 산업 클러스터 역할을 하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