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청소년 안전망’으로 위기청소년 돌본다
'2019 수원시 청소년 안전망 실행위원회' 열고 위기청소년 지원 안건 심의
2019-10-24 09:29:33최종 업데이트 : 2019-10-24 16:15:46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청소년 안전망 실행위원회' 위원들이 위기 청소년 통합 관리·지원 안건을 심의하고 있다.

'수원시 청소년 안전망 실행위원회' 위원들이 위기 청소년 통합 관리·지원 안건을 심의하고 있다.

수원시는 24일 팔달구 수원시청소년재단 교육실에서 '2019 수원시 청소년 안전망 실행위원회' 회의를 열고, 위기 청소년 통합 관리·지원 안건을 심의했다.

 

수원시 청소년 안전망 실행위원회는 '위기 청소년 발굴·지원'을 목표로 위기 청소년 통합사례 관리, 청소년 안전망 기관 연계 방안 등을 마련하는 역할을 한다.

 

김현광 수원시 교육청소년과장, 수원시청소년상담복지센터·청소년건강가정지원센터 등 관련 기관 관계자, 동행정복지센터 직원 등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위원회는 위기 청소년 3명에 대한 통합 관리·지원 여부를 심의하고, 해당 청소년을 지원하기로 했다. 수원시가 연계해준 청소년 안전망 기관에서 생활비·학자금·심리상담 등 맞춤형 지원을 받게 된다.

 

김현광 교육청소년과장은 "청소년 안전망 사업으로 위기 청소년 문제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청소년 안전망은 위기 청소년을 발굴·구조해 가정과 사회로 복귀할 수 있도록 돕는 사업이다. 수원시가 자체적으로 위기 청소년 발굴·지원·사례관리를 위한 운영 체계를 구축했다.

 

수원시는 지난 9월 여성가족부가 주관한 '지역사회 청소년 안전망 선도사업' 시범 지자체로 선정돼 '위기 청소년 사례관리', '상담교사 미배치 학교 대상 이동상담실 운영' 등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