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 3.1운동 100주년 기념 상징물’ 건립 기금 기부 열기 뜨겁다
기부금 3억 3000만 원 돌파, 상징물 올해 8월 15일 준공
2019-03-27 13:43:04최종 업데이트 : 2019-03-27 13:44:31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3월 25일 기부금 전달식 후 염태영 수원시장(뒷줄 오른쪽 5번째),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뒷줄 왼쪽에서 4번째)과 매향중학교·매향여자정보고등학교 학생·교직원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3월 25일 기부금 전달식 후 염태영 수원시장(뒷줄 오른쪽 5번째),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뒷줄 왼쪽에서 4번째)과 매향중학교·매향여자정보고등학교 학생·교직원 등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 상징물' 건립을 위한 시민들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기념 상징물 건립은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중 하나다.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수원지역 항일 독립운동 가치를 재조명하고, 기념하는 상징물을 시민 참여를 바탕으로 건립하기로 하고, 모금을 하고 있다. 기부액은 26일 3억 3000만 원을 돌파했다.

 

지난 25일에는 매향중학교·매향여자정보고등학교 학생과 교직원, 김호섭 학교법인 매향학원 이사장, 매향여자정보고 총동문회, IBK기업은행·수원시청 매향여자정보고 졸업생 모임, 매향여자정보고 졸업생 등 15명이 수원시청을 방문해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기부금 총 1100만 원을 전달했다.

 

매향중·매향여자정보고는 수원의 독립운동가인 김세환(1889~1945)이 교사로 재직했던 학교다. 김세환은 일제강점기 삼일여학교(현재 매향중·매향여자정보고)에서 교사생활을 하면서 3.1 독립만세운동을 조직하고, 준비했다.

 

이날 기부금 전달식에는 매향여자정보고를 졸업한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도 참석했다.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매탄3동 단체장협의회, 수원시여성단체협의회, 농업회사법인 풍미식품(주), 강남여성병원, 가보정 갈비, 수원시 방위협의위원회, 수원시 광교회, 수원시 의약단체(의사회·한의사회·치과의사회·약사회·간호사회·안경사회) 등 다양한 단체·기관이 기부에 동참했다.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전국 3.1운동 유적지의 돌을 모아 상징물 건립에 활용할 계획이다.

 

기념 상징물 콘셉트는 ▲3.1 운동을 기억·기념할 수 있고 ▲시민들이 친근하게 다가갈 수 있고 ▲온화하고 따뜻함이 묻어나는 상징물이다. 올해 8월 15일(광복절) 준공할 계획이다.

 

개인·단체·기업이 기부에 참여할 수 있고, 기부자는 100주년 기념사업 백서에 이름이 등재된다. 기념사업 추진위원회는 3월 31일까지 모금 운동을 전개한다.

 

자세한 사항은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사무국(031-241-7060) 으로 문의하면 된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