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에 세 번째 ‘치매안심센터’ 문 열었다
팔달구 치매안심센터 개소, 인지기능 강화·치매예방 프로그램 등 운영
2019-06-26 10:42:02최종 업데이트 : 2019-06-27 09:46:27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시장이 팔달구 치매안심센터에서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이 팔달구 치매안심센터에서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있다.

수원시의 세 번째 치매안심센터인 '팔달구 치매안심센터'가 26일 문을 열었다.

 

팔달구보건소 2층을 고쳐 지은 팔달구 치매안심센터는 426㎡ 규모다. 치매검진·진료 공간, 상담실, 가족카페, 프로그램실 등을 시설을 갖췄다. 올해 1월 공사를 시작해 5월 준공했다.

 

팔달구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환자와 그들의 가족에게 치매 관련 정보를 제공하고, 맞춤형 치매통합관리서비스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어르신들에게 치매 조기 검진 서비스를 제공하고, 결과에 따라 치매예방 프로그램, 인지기능 강화 프로그램, 인지기능 재활 프로그램 등을 맞춤형으로 지원한다.

 

생활이 어려운 치매 환자에겐 기저귀 등 물품을 지급하고, 치매환자 가족을 대상으로 치매가족교실을 운영하며 자조모임, 치유 프로그램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치매 환자, 인지 저하 어르신 등이 센터를 이용할 수 있고, 60세 이상 모든 어르신은 치매 조기 검진을 할 수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개소식 축사에서 "지난봄 방영된, 치매를 소재로 한 드라마 '눈이 부시게'가 시청자들에 많은 울림을 줬다"며 "치매를 치료할 때 약물만큼 중요한 것은 치매환자를 포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장안구 치매안심센터는 영통구치매안심센터(2016년 5월 개소), 장안구치매안심센터(2018년 10월 개소)에 이은 수원시의 세 번째 치매안심센터다.

 

치매안심센터의 체계적인 치매 관리 시스템으로 '치매 관리 선도도시'로서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는 수원시는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에 따라 올해까지 관내 모든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한다. 권선구 치매안심센터는 7월 개소할 예정이다.

 

'치매 의료비 90%를 건강보험으로 보장'을 골자로 하는 치매 국가 책임제는 치매 어르신과 그 가족을 국가가 책임지고 지원하는 정책이다. 정부는 전국 252개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하고, 치매 조기진단·예방, 상담·사례관리, 의료지원 등 종합적인 치매 환자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