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화성·화성행궁 방문객 광복주간에 4배 가까이 늘어
8월 12~18일 수원화성·화성행궁·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수원시 박물관(3개) 무료 개방
2019-08-21 13:55:50최종 업데이트 : 2019-08-21 13:57:0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광복주간 화성행궁 신풍루 입구에 설치했던 대형 태극기.

광복주간 화성행궁 신풍루 입구에 설치했던 대형 태극기.

수원시가 수원화성·화성행궁·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수원시 박물관(3개)을 무료로 개방한 '광복 주간'(8월 12~18일)에 해당 시설 방문객이 2주 전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광복주간에 무료 개방 시설을 찾은 관광객은 3만 3336명이었다. 이는 2주 전(7월 29일~8월 4일) 보다 89.9% 늘어난 수치다.

 

특히 수원화성·화성행궁 방문객은 1만 5789명으로 2주 전보다 283% 늘어났다. 방문객 수 증가율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방문객 5282명) 84%, 수원박물관(3713명) 21%, 수원화성박물관(5649명) 15%, 수원광교박물관(2903명) 13%이었다.

 

수원시는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8·15 광복 주간'을 맞아 수원화성·화성행궁 등을 전국민에게 무료로 개방해 일제강점기 역사를 되새겨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화성행궁 신풍루 입구에는 가로 4m·세로 6m 크기의 대형 태극기를 게시했다.

 

방화수류정, 서장대, 연무대, 화성행궁 등은 수원지역 3.1 만세운동이 있었던 장소이다. 특히 화성행궁 봉수당(일제강점기 경기도립병원)은 김향화를 비롯한 수원기생 30여 명이 만세운동을 했던 곳이다.

 

수원지역 3.1운동은 그 어느 항쟁지보다 격렬했고, 3.1운동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기폭제 역할을 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