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민·관이 함께 '나눔 발자취' 돌아보는 축제 열렸다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 19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2019 휴먼N축제’
2019-11-19 16:29:33최종 업데이트 : 2019-11-19 16:58:46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시장(두번째줄 왼쪽 9번째)을 비롯한 '2019 휴먼N축제' 참가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염태영 시장(두번째줄 왼쪽 9번째)을 비롯한 '2019 휴먼N축제' 참가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는 19일 수원컨벤션센터 이벤트홀에서 '2019 휴먼N축제'를 열고, 올 한해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가 전개한 사업을 되돌아봤다.

 

민·관 통합사례관리사, 협력·후원기관 관계자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이번 행사는 '2019년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 사업보고'와 '휴먼시상식' 등으로 진행됐다.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는 올해 소외이웃을 위한 이사, 주거환경 개선, 무료 진료 등 수요자 맞춤형 복지 서비스 등을 제공했다. 또 '휴먼긴급지원사업'을 전개해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이웃에게 생계비·의료비·주거비 등을 지원했다.

 

휴먼시상식에서는 통합사례관리 평가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은 율천동·구운동·행궁동 등 10개 동, 지난 7월 열린 '사례관리 우수사례 공모전'에서 선정된 시민 7명이 표창장을 받았다.

 

앞서 수원시는 지난 15일 통합사례관리 전문성 강화를 위해 관내 44개 동을 대상으로 통합사례관리 운영 평가를 시행한 바 있다.

 

이날 축제에 참석한 염태영 시장은 "자발적 시민 참여의 또 다른 이름은 나눔"이라며 "시티즌 오블리즈(Citizen Oblige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시민)를 실현해 더불어 사는 따뜻한 도시를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2011년 문을 연 수원시휴먼서비스센터는 지역의 복지자원과 복지수요자를 효율적으로 연결하는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기업·기관·단체·중소상공인이 전달한 후원금과 물품 등을 소외이웃을 위해 사용하며 지역사회 내 복지사각지대를 없애는 데 힘쓰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