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세계적인 ‘스마트시티 모델’ 만든다
수원시·스페인 교통혁신 연구기관 세닛·단국대, 스마트시티 조성 협력각서 체결
2019-11-20 08:43:57최종 업데이트 : 2019-11-20 08:45:19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크리스티 샬라 세닛 프로젝트 개발 책임자가 지난 9월 수원시를 방문해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크리스티 샬라 세닛 프로젝트 개발 책임자가 지난 9월 수원시를 방문해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수원시와 단국대학교 소프트웨어 디자인융합센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교통혁신 연구기관인 세닛(CENIT)이 '스마트시티 조성을 위한 협력각서(MOC)'를 체결했다.

 

세닛은 스페인 카탈루냐 주정부, 카탈루냐 공과대학이 유네스코와 협력해 만든 공공 컨소시엄인 심네(CIMNE)에 소속된 비영리 연구기관으로 지속가능하고 혁신적인 도시교통 솔루션(해결책)을 연구한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김태형 단국대학교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센터장, 에우헤뇨 오냐떼(Eugenio Oñate, 카탈루냐 공대 교수) 심네 연구책임자는 11월 18일 자로 협력각서에 서명하고 긴밀한 협력을 약속했다. 각서 체결은 한국과 스페인에서 서면으로 이뤄졌다.

 

수원시와 단국대학교, 세닛은 ▲수원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본 사업 제안 준비 ▲수원시와 바르셀로나의 시민 참여형 리빙랩 사업 연구 활동 ▲ 혁신적 교통  솔루션 개발 등을 공동 목표로 설정했다. 

 

리빙랩 사업·스마트시티 사업 관련 세계적 모범 사례를 만들기 위해 공동 연구를 하고, 실증사업에 대한 데이터 교차 분석(사업에 참여한 운영기업 데이터)을 하기로 했다.

 

또 바르셀로나의 시민위원회를 통해 거버넌스 방식 모범 사례를 찾고, 수원시 리빙랩  프로젝트에 대한  서로 의견을 교환하기로 했다. 

 

세닛 관계자들은 지난 4월 수원시를 방문해 LOI(참여 의향서)를 제출하고, 수원시의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공모사업에 참여하기로 했다.  

 

크리스티 샬라(Kristi Shalla)는 세닛 프로젝트 개발 책임자는 지난  9월 7~9일 수원시를 방문해  시민,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참여기업과  간담회를 하고, 구체적인 참여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이번 협력각서 체결로 세 기관의 협력 사업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세닛은 수원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글로벌 코디' 역할을 하게 된다.  단국대 소프트웨어 디자인융합센터와 정보를 교류하고, 연구를 지원하며 수원시 스마트시티 조성에 협력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시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과 시민참여형 리빙랩 등 실증사업을 계획대로 진행하고 있다"면서 "세닛, 단국대와 협력으로 스마트시티 조성의 세계적인 모범사례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에우헤뇨 오냐떼 심네 연구책임자는 "세닛은  바르셀로나의  도시재생과  교통혁신에  대한  많은  프로젝트뿐  아니라  유럽  각국의  스마트시티  사업을  진행해  왔다"며 "수원시와  시민 교감형  도시 데이터  수집· 활용방안과 여러  사업을  교차 실증해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형 단국대 소프트웨어디자인융합센터장은 "바르셀로나는 유럽에서 가장 성공한 스마트시티 중 하나"라며 "1859년 창의적인 계획도시를 만든 바르셀로나는 1794년에 정조대왕이 만든 최초의 혁신도시 수원과 닮은 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세계적인 협업  모델을 만들어 본 사업에서 더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지난 5월 국토교통부의 '2019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고, 현재 기업·대학 등과 거버넌스를 구성해 창의적 아이디어를 적용한 스마트 솔루션·서비스를  마련하고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