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불법광고물 시민 수거 보상제’ 일시 중단
시민 참여 열기 뜨거워 2달 만에 지난해 전체 수거량 넘어… 예산 조기 소진
2020-02-27 10:27:11최종 업데이트 : 2020-02-27 10:27:25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거한 불법현수막

수거한 불법현수막

수원시가 불법광고물을 수거해 온 시민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불법광고물 시민 수거 보상제'를 3월 1일 자로 일시 중단한다.

 

지난해까지 만 60세 이상만 수거 보상제에 참여할 수 있었지만, 올해 1월부터 '만 20세 이상'으로 자격을 완화하면서 불법 광고물 수거량이 급증했고, 예산이 조기에 소진돼 사업을 일시 중단하게 됐다.

 

1월 1일부터 2월 셋째 주까지 시민 1000여 명이 현수막 2만 9116장, 벽보 34만 6535장, 전단 194만 9049장 등 불법 광고물 232만 4700건을 수거했는데, 이는 지난해 전체 수거량(122만 498건)의 두 배 가까운 수치다.

 

올해 수거 보상제 예산이 3억 5000만 원인데, 2월 21일까지 보상금으로 3억 933만 원을 지급했다. 2월 안에 예산이 소진될 것으로 보인다.

 

시민 수거보상제는 주소지 동행정복지센터에 수거한 불법 광고물, 신분증, 신청서를 제출하면 보상금을 지급하는 제도다. 한 세대에서 1명만 참여할 수 있다.

 

전신주·가로수·가로등 기둥 등에 부착한 현수막(족자·깃발형 포함), 스티커, 벽보, 도로변에 투기한 전단, 명함형 광고물이 수거 대상이다. 수원시가 지정한 게시대에 설치하지 않은 현수막은 모두 불법이다.

 

수원시는 각 동행정복지센터의 의견을 수렴하고, 불법광고물 수거 보상금 조례를 개정해 올해 하반기부터 시민 수거 보상제를 다시 추진할 계획이다.

 

정반석 수원시 도시디자인단장은 "시민 수거 보상제 참여 자격을 완화한 후 많은 시민이 불법광고물 수거에 참여해주셔서 거리가 한결 깨끗해지는 효과를 거뒀다"며 "예산을 확보하고, 보상금 지급 기준을 보완해 하반기부터 다시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