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노숙인시설·지역자활센터 7개소와 업무협약 체결
노숙인과 수급자 복지향상에 협력
2020-03-25 14:56:22최종 업데이트 : 2020-03-25 14:57:11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우만지역자활센터 관계자가 수원시 노숙인시설을 방역하고 있다.

우만지역자활센터 관계자가 수원시 노숙인시설을 방역하고 있다.


수원시는 25일 희망의쉼터 등 노숙인 시설·지역자활센터 7개소와 서면으로 노숙과 자활의 '상생의 발걸음'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은 노숙인 시설, 지역자활센터의 협조로 지역사회의 자활사업 활성화, 노숙인과 수급자 복지향상에 협력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에 서명한 단체는 희망의쉼터·수원다시서기노숙인종합지원센터·마중물비전센터·해뜨는집 등 노숙인 시설 4개소, 수원지역자활센터·우만지역자활센터·희망지역자활센터 등 자활 시설 3개소 등 모두 7개소이다.

 

이번 협약 체결로 7개 단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노숙인 시설 청소·방역에 협조하고 지역자활센터 청소·방역 자활근로사업단 내에 노숙인 일자리 제공에 협력하게 된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