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시의회, ‘일본 경제침략 규탄회의’ 참석
이종근 기획경제위원장, “일본 경제보복은 시대를 역행하는 만행”
2019-08-08 10:15:21최종 업데이트 : 2019-08-08 10:15:26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일본 경제침략 규탄 수원시민행동 전체회의가 7일 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일본 경제침략 규탄 수원시민행동 전체회의가 7일 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렸다.

수원시의회(의장 조명자)가 7일 오전 의회 세미나실에서 열린 '일본 경제침략 규탄 수원시민행동 전체회의'에 참석했다.

 

이날 회의는 수원시의회 이종근 기획경제위원장, 최영옥 문화복지위원장, 김미경 교통건설체육위원장과 장정희 의원 등 시의원 11명이 참석했다.

 

취지문에서는 "일본이 반도체 산업의 핵심재료인 소재산업의 수출 규제조치에 이어 화이트리스트에서도 제외하며 경제침략을 본격화하고 있다"며 "이에 맞서 일본 경제침략 규탄 수원시민행동을 제한한다"고 선언했다.

 

오는 15일부터 일본 경제침략 규탄 수원시민 대행진에 이어 일본 경제침략 규탄 수원시민 촛불 문화제(21일)와 일본대사관 평화의 소녀상 집회(28일)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임시의장으로 선출된 이종철 수원목회자연대 대표는 "일본에 완전히 해방되는 기회를 맞이한 만큼 우리가 반드시 정신·경제적으로 일본을 앞지를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다함께 힘을 합치자"고 강조했다.

 

이종근 기획경제위원장은 "일본의 경제보복은 그야말로 시대를 역행하는 만행"이라며 "일본 정부의 몰상식한 경제보복 조치에 맞서 시의회 차원에서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