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도시·군의회의장남부권협의회, 러시아 항일유적지 탐사
고려인민족학교에 성금 100만원 기탁
2019-08-30 14:02:26최종 업데이트 : 2019-08-30 14:08:14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신한촌 기념비 앞에서 묵념을 드리고 있는 모습

신한촌 기념비 앞에서 묵념을 드리고 있는 모습

경기도시군의회의장남부권협의회(회장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 선열들의 유지를 받들어 민족정기를 올곧게 세우기 위해 그 발자취를 따라가 보는 '독립운동사 연구조사 및 항일유적지 탐사'를 진행했다.

 

조명자 의장을 비롯한 협의회 소속 의장 5명(수원 조명자, 용인 이건한, 평택 권영화, 화성 김홍성, 오산 장인수 의장)은 22일부터 27일까지 5박 6일 동안 국외 탐사를 진행했다.

 

첫날인 22일 고려인에게 한글과 한국문화를 가르치는 고려인민족학교를 방문한 협의회 의장단은 "나라를 위해 애쓰신 그의 후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고려인 민족학교에 성금을 기탁했다.

 

이어서 협의회는 러시아 한인 이주 140주년을 기념으로 세워진 안중근 의사 기념비, 1917년 연해주에서 생을 마감한 독립운동가 이상설 선생을 추모하기 위해 세워진 이상설 선생 유허비, 연해주 크라스키노 지역에 안중근 의사와 항일투사 11명이 모여 조국의 독립을 결의한 것을 기념해 세운 단지동맹기념비, 연해주 한인사회를 대표하는 한인 거주지 신한촌 등을 방문하기도 했다.

 

현장에서 조명자 의장은 "너른 벌판에 비석 하나만 덩그러니 서 있어 사후에도 조국의 땅이 아닌 타국에 남겨져 관심으로부터 멀리 떨어진 독립운동가들의 운명과 같다"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아울러 조명자 의장은 "이번 다양한 항일유적지 탐사를 통해 견문을 넓히고 최근 일본의 역사 왜곡 문제 등에 결연한 대처와 함께 지도자로서 선조들의 호국정신을 계승‧보전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