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시의회 자치분권 '수원형 모델' 촉구
자치분권 촉진·지원조례 제정 추진
2012-11-16 10:19:28최종 업데이트 : 2012-11-16 10:19:28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수원시의회 자치분권 '수원형 모델' 촉구  _1
수원시의회 자치분권 '수원형 모델' 촉구 _1

"수원시의 인구규모는 114만명으로 광역시급이지만 행정기구와 공무원 인력이 뒷받침되지 못해 시민들에게 양질의 행정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고 있다"

수원시의회가 100만 이상 대도시에 걸맞는 행정조직을 갖추기 위해 '수원시 자치분권 촉진지원조례'를 제정,  22일부터 열리는 제294회 시의회 2차정례회에 이 조례안을 제출한다.  

수원시가 추진중인 수원형모델 실현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근거 마련을 위해 '수원시 자치분권 촉진지원조례안'을 제정하고 자치분권협의회 구성할 예정이다.  조례안은 민주통합당 문병근 의원 등 9명의 의원이 발의했다.

지치분권협의회는 수원시의 자치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자치분권 전문가와 시의원, 시민 등 20여명으로 구성, 자치분권 촉진을 위한 정책 개발 및 기본계획 수립과 자치분권 촉진활동 관련 사업 협의 및 조정역할을 하게 된다. 아울러 수원형모델 실현을 위한 대정부 활동을 벌이게 된다. 

현재 수원시는 인구규모 114만에 걸맞는 행정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행정조직확충이 필요하다며 행정안전부에 광역시와 50만 이상 대도시의 중간성격인 수원형모델을 요구하고 있다. 

수원형 모델은 도시계획, 환경 등 지역적 특성을 감안해 보다 많은 특례를 부여해야 한다는 것이다. 재정도 현재 50% 수준에서 75%로 상향조정해야 한다는 것.

이 조례안은 22일부터 열리는 제294회 시의회 2차정례회에 제출되며 통과되면 곧바로 시행에 들어간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