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양진하 의원, 수원형 푸드플랜 구축 간담회 개최
2019-04-09 16:10:39최종 업데이트 : 2019-04-09 16:12:19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형 푸드플랜 구축을 위한 거버넌스 간담회 모습

수원형 푸드플랜 구축을 위한 거버넌스 간담회 모습

수원시의회 양진하 의원은 4일 의회 세미나실에서 수원시 푸드플랜 조례 제정과 그 사업 추진에 대한 논의와 제안을 위해 수원건강먹거리 시민네트워크 등 시민단체, 관계부서와 함께 '수원형 푸드플랜 구축을 위한 거버넌스 간담회'를 개최했다.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과 최광균 농업기술센터 소장의 축사로 시작된 간담회에는 양진하 의원, 박종아 지속가능협의회 사무국장, 수원아이쿱생협·YMCA·한살림수원생협·바른두레생협·수원씨앗도서관·수원텃밭보급소 등 관계자들이 참석해 푸드플랜 구축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푸드플랜은 지역의 먹거리에 대한 생산, 유통, 소비 등 관련 활동들을 하나의 선순환 체계로 묶어서 관리하여 지역 구성원 모두에게 안전하고 좋은 식품을 공급하고, 지역의 경제를 활성화시키며 환경을 보호하는 데 기여하도록 하는 종합적 관리 시스템을 일컫는다.

 

수원시는 지난달 농림축산식품부의 지역먹거리 종합계획 수립지원 사업 공모에 선정돼 연구용역비를 지원받을 예정이다. 시는 우선 푸드플랜 연구용역을 수립해 지역의 먹거리 실태를 진단하고 건강하고 지속가능한 종합 먹거리체계 구축을 위한 기본 방향과 전략을 도출한다는 계획이다.

 

참석한 시민단체 관계자들은 "푸드플랜의 종합적 성격을 감안할 때 기획단계에서부터 시민 참여의 기반 위에서 다양한 이해당사자의 의견을 반영·조정하면서 담아내야 할 먹거리 비전을 도출해야 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시에서 추진중인 조례안에 대해서는 "행정적 절차보다는 먹거리 종합계획(푸드플랜)에 걸맞은 방향과 실천의지가 담겨야 하고, 민관협치의 실질적인 거버넌스 구축이 필수적이며 먹거리 기본권의 실현을 위한 구체적인 방법을 설정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간담회를 주최한 양진하 의원은 "오늘 간담회에서 논의된 여러 의견들을 적극 반영해 조례안과 구체적인 실행계획이 도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