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왜 내 말 무시해"…동업자 살해하려 한 50대 징역 7년
2019-11-19 18:13:43최종 업데이트 : 2019-11-19 18:13:43 작성자 :   연합뉴스
채무 관련 다툼 (PG)

채무 관련 다툼 (PG)

"왜 내 말 무시해"…동업자 살해하려 한 50대 징역 7년

(수원=연합뉴스) 권준우 기자 = 자신의 말을 무시한다는 이유로 동업자를 둔기로 살해하려 한 50대에게 법원이 실형을 선고했다.

수원지법 형사11부(이창열 부장판사)는 19일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된 A(58) 씨에게 징역 7년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 7월 5일 오후 9시 30분께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의 한 노래방에서 동업자인 B(50) 씨의 머리를 둔기로 수차례 내리쳐 살해하려 한 혐의로 기소됐다.
지난해 12월부터 B 씨와 함께 노래방을 운영하던 A 씨는 수익금 정산 문제로 B 씨와 갈등을 빚던 중 B 씨가 자신의 말을 무시했다고 생각해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는 현재도 상당한 통증과 후유증상을 겪고 있다"며 "피해자가 엄벌을 요구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이렇게 선고한다"고 판시했다.
stop@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