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찰, '욕설 논란' 아주대의료원장 고발사건 내사 착수
2020-01-21 17:36:36최종 업데이트 : 2020-01-21 17:36:36 작성자 :   연합뉴스
이국종 교수에 욕설 논란 고발당한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

이국종 교수에 욕설 논란 고발당한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

경찰, '욕설 논란' 아주대의료원장 고발사건 내사 착수

(수원=연합뉴스) 최종호 기자 = 아주대병원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이국종 교수에게 욕설한 녹음파일이 보도돼 시민단체로부터 모욕 등 혐의로 고발당한 유희석 아주대 의료원장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사실상 착수했다.

21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시민단체 서민민생대책위원회가 유 원장을 경찰청에 고발한 사건을 경찰청으로부터 넘겨받아 내사에 착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청은 이 사건 수사를 아주대병원이 위치한 수원을 관할하는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맡기기로 하고, 현재 고발장 등 관련 자료를 이첩하고 있다.
금명간 이첩이 마무리되면 곧바로 내사가 진행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고발장이 접수됐으니 내사를 해보고 혐의가 드러나면 입건하는 통상의 절차대로 진행될 것"이라며 "내사를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서 할지, 일선 경찰서에서 할지는 사건 이첩이 완료되지 않아 아직 정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앞서 서민민생대책위원회는 최근 유 의료원장을 업무방해, 직무유기, 모욕 등 혐의로 고발했다.
이 단체는 고발장에서 "유 원장은 이국종 교수가 운영하는 권역외상센터에 병실을 배정하지 않는 등의 방식으로 센터의 정상적인 업무를 방해했고 병원 직원들 앞에서 이 교수에게 '당신 때문에 병원이 망하게 생겼다'는 등의 폭언을 해 모욕했다"고 주장했다.

zorba@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