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경기의회 야당 5일 긴급의총…준예산사태 해법 나오나
2016-01-04 15:19:45최종 업데이트 : 2016-01-04 15:19:45 작성자 :   연합뉴스
경기의회 야당 5일 긴급의총…준예산사태 해법 나오나_1

경기의회 야당 5일 긴급의총…준예산사태 해법 나오나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5일 오전 11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준예산 사태와 보육 대란 관련 해법을 논의한다.
의총에서는 지난달 31일 본회의 처리가 무산된 올해 본예산안의 수정안에 대해 의견을 나눌 것으로 전해졌다.
도의회가 임시회를 열어 올해 본예산안을 처리해야 준예산 사태가 끝나는데 양당 협의를 거쳐 수정예산안이 제출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더불어민주당은 도와 새누리당이 누리과정(만 3∼5세 무상보육) 예산 편성과 관련한 입장변화가 없을 경우 수정예산안 협의에 들어가지 않는다는 계획이다.
의총에서는 또 준예산 사태와 관련한 남 지사의 책임 있는 사과와 새누리당의 의장석 점거 재발방지책 마련이 전제돼야 공식 협상에 나선다는 대표단의 방침을 재확인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남 지사가 양당 대표 간 협상 중간에 개입해 새누리당에 협상 가이드라인을 제시, 교섭단체인 새누리당의 협상기능을 마비시키고 새누리당의 실질적 대표 기능을 수행해 준예산 사태를 불렀다고 비난해왔다.
남 지사와의 향후 관계설정에 대해서도 논의할 계획이다. 민감한 문제인 여야 연정(聯政)의 지속 여부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은 4일 대표단-상임위원장 연석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의 의총 안건을 정리했다.
더불어민주당 대표단 관계자는 "준예산 체제의 빠른 종식을 위해 긴급 의총을 소집했다"며 "연석회의에서 다양한 해법이 나왔고 가능하다면 대안(수정예산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chan@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