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모를줄 알았나' 1만원권 위폐 만들어 쓴 10대들 덜미
2016-01-05 09:22:51최종 업데이트 : 2016-01-05 09:22:51 작성자 :   연합뉴스
'모를줄 알았나' 1만원권 위폐 만들어 쓴 10대들 덜미_1

'모를줄 알았나' 1만원권 위폐 만들어 쓴 10대들 덜미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1만원권 위조지폐를 만들어 사용한 혐의(통화위조 등)로 A(16)군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5일 밝혔다.
A군 등은 지난달 29일 오후 10시 20분께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의 한 할인마트에 들어가 1만원권 진폐 1매와 위조지폐 4매를 섞은뒤 "5만원 1장과 바꿔달라"며 사장 강모(39)씨를 속여 5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컬러복합기를 이용해 1만원권 지폐의 앞·뒷면을 복사, 지폐를 위조한 것으로 조사됐다.


A군 등의 범행은 처음에는 아무런 의심 없이 가짜 지폐를 받은 마트 사장이 진폐에 있는 위조 방지용 홀로그램이 없는 것을 이상하게 여겨 경찰에 신고하면서 발각됐다.
대부분 고교 중퇴생인 이들은 교환한 5만원을 PC방 요금으로 사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군 등의 범행이 처음에 들켜 추가로 유통된 위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도 "이들의 여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you@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