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라임 몸통' 김봉현, 수원여객 회삿돈 횡령 혐의 모두 부인
변호인 "자금 빌린 것일 뿐, 횡령 가담 사실 없어"
2020-07-22 12:19:17최종 업데이트 : 2020-07-22 12:19:17 작성자 :   연합뉴스
김봉현 회장

김봉현 회장

'라임 몸통' 김봉현, 수원여객 회삿돈 횡령 혐의 모두 부인
변호인 "자금 빌린 것일 뿐, 횡령 가담 사실 없어"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라임 사태'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버스업체인 수원여객 회삿돈 횡령 사건 재판에서 혐의를 모두 부인했다.
22일 수원지법 형사11부(김미경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사건 2차 공판에서 김 회장 변호인은 "수원여객의 자금을 빌린 것일 뿐, 회삿돈 횡령에 가담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문서위조 및 행사 혐의도 자금 차용 과정(차용증 작성)에서 정당하게 작성된 문서이고, 위조에 가담한 바 없다"고 덧붙였다.
재판부는 "그렇다면 수원여객 자금을 누구로부터 빌렸다는 말인가"라고 물었고, 김 전 회장 측은 "자금과 관련한 일은 수원여객 재무 이사 김모 씨가 맡았다"고 책임을 돌렸다.
함께 법정에 선 수원여객 재무 이사 김씨는 아직 사건 기록 전체를 열람하지는 못했다며 의견을 내지 않았고,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인 또 다른 김모씨는 이번 사건에 개입한 바 없다며 검찰의 공소사실을 전부 부인했다.
이들 세 사람 외에 수원여객 재무 이사 김씨의 해외 도피를 방조한 혐의로 기소된 박모 씨는 혐의를 인정했다.
재판부는 9월 9일 3차 공판을 열어 검찰이 제출한 증거에 대한 각 피고인 측의 의견을 들어보기로 했다.
김 회장은 수원여객 재무 이사 김씨, 스타모빌리티 사내이사인 또 다른 김씨와 공모해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허위의 서류를 만들어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이 빼돌린 회삿돈 가운데 일부는 김 회장이 기계장비 회사인 인터불스를 인수하는 등 개인적 용도로 사용한 것으로 확인했다. 인터불스는 지난해 7월 사명을 현재의 스타모빌리티로 바꿨다.
김 회장은 현재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 사태와 관련한 수사도 계속 받고 있으며, 곧 이 사건으로도 기소될 전망이다.
[https://youtu.be/VYtaQg-9Cic]
kyh@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