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예타면제 경기] 수원시장, 靑방문해 신분당선탈락 유감표명
수원시,'신분당선연장TF' 구성해 '사업 계속 추진'
2019-01-29 14:46:00최종 업데이트 : 2019-01-29 14:46:00 작성자 :   연합뉴스
염태영 수원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예타면제 경기] 수원시장, 靑방문해 신분당선탈락 유감표명
수원시,'신분당선연장TF' 구성해 '사업 계속 추진'

(수원=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수원시가 신분당선 호매실 연장사업이 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에서 제외되자 전에 없이 강하고 즉각적인 대응에 나섰다.

정부는 29일 국무회의에서 17개 시·도로부터 신청받은 사업 가운데 총사업비 24조1천억원 규모의 23개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해 신속하게 추진하겠다고 발표했다.
경기도에서는 포천시와 수원시가 예타면제 대상 사업을 신청해 포천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전철 7호선 포천 연장사업(양주 옥정∼포천)'은 예타 면제 대상에 포함됐지만, 수원시가 추진해온 '신분당선 연장사업(수원 광교∼호매실)'은 대상에서 제외됐다.
그러자 염태영 수원시장이 정부 발표 직후 곧바로 청와대를 방문해 복기왕 정무비서관 등 청와대 관계자들을 1시간 동안 만나 신분당선 연장사업 예타 면제 배제와 '국내1호 트램' 실증노선 선정 탈락에 따른 수원시민들의 성난 민심을 전했다.
홍남기 "예타면제 2029년까지 추진…연평균 1조9천억 소요" / 연합뉴스 (Yonhapnews)[https://youtu.be/LIHjZerhPFw]
염 시장은 "신분당선 예타면제 배제는 국가 균형발전 기조와 연관성도 분명하지 않으며, 호매실 택지개발 당시 정부의 약속을 믿고 주민들이 분담금을 납부한 사업이어서 이번 배제 결정은 수원시민과의 약속을 저버리는 일"이라며 유감의 뜻을 전했다.
이어 "트램에 이어 신분당선 연장노선 사업까지 각종 정부 공모사업에서 수원을 배제하는듯한 느낌을 받는다"고 전하며 정부의 인식 전환과 실질적 보완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에 대해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가 "균형발전으로 인해 수도권과 수원이 차별받는 일이 없도록 더욱 세심하게 살피겠다"며 수원시장의 문제 제기에 공감을 표했다고 수원시가 전했다.

앞서 염 시장은 정부 발표 이전에 수원의 김진표 의원 사무실에서 수원지역 국회의원들과 만나 신분당선 연장사업의 실행방안 등을 논의했다.
수원시도 정부발표 직후 입장문을 내고 "예타면제 제외는 수원시민들에게 좌절감을 넘어 엄청난 분노를 안겨주었다"면서 "2006년 호매실 택지지구 개발 시 정부가 신분당선 연장선 추진을 약속한 만큼, 국가정책에 대한 신뢰도 제고를 위해 이번 사업은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는 신분당선 연장사업에 대한 구체적 실행로드맵을 제시해달라"고 촉구하면서 "수원시는 '신분당선연장사업TF(태스크포스)'를 구성하고 시민사회·지역 정치권과 연대와 협력을 강화해 사업을 반드시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hedgehog@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