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약속 지켜야"…여수시의원, 공익기부 거부 케이블카 '성토'
"부도덕한 업체 행태 좌시 말라"…권오봉 시장 "원만한 타협점 모색"
2019-12-02 18:25:53최종 업데이트 : 2019-12-02 18:25:53 작성자 :   연합뉴스
rp. 여수해상케이블카

rp. 여수해상케이블카

"약속 지켜야"…여수시의원, 공익기부 거부 케이블카 '성토'
"부도덕한 업체 행태 좌시 말라"…권오봉 시장 "원만한 타협점 모색"

(여수=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전남 여수시의회 의원들이 매출액의 3%를 공익 기부하겠다고 했으나 이행하지 않고 있는 여수 해상케이블카를 성토하고 나섰다.

2일 여수시의회 본회의에서 강재헌 의원은 시정 질문에서 "케이블카 측은 매출액 3% 공익기부 이행 약정이 여수시의 승인 거부 압박으로 체결했다고 주장한다"며 "시의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해상 케이블카 측이 협약 업무를 맡았던 공무원을 고소한 것과 관련해 강 의원은 "7급 공무원이 무슨 직권을 남용하고 기부금을 강제할 수 있었겠냐"며 "옳고 그름은 진행 중인 사법 판단을 받아봐야지만 이것이 우리 시의 현주소이자 행정 수준"이라고 비판했다.
고희권 의원은 "법원도 시가 해상케이블카를 상대로 제소한 내용을 받아들였다"며 "시는 부도덕한 업체의 행태를 좌시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업체와 원만한 대화를 통해 문제 해결을 해야 한다는 주문도 이어졌다.
김행기 의원은 "해상케이블카가 여수 관광을 견인했고, 시민의 도움으로 잘 되고 있다"며 "시가 적극적으로 나서 원만한 합의를 통해 소송까지 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권오봉 시장은 "시는 소송이 진행 중이어서 기부금 징수 노력을 못 했다"며 "어떤 형태로든 약정한 것은 기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 시장은 "케이블카 측이 장학재단을 만들어 내겠다는 입장인데 우리 학생에게 도움이되고 지역에 기여하는 효과도 기대된다"며 "기부자의 자발적인 의사가 중요한 만큼 원만한 타협점을 찾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수 해상케이블카는 2014년 11월 오동도 입구 자산공원 주차장 시유지 사용을 조건으로 '매출액의 3% 공익기부 하겠다고 약정했다.
2015년과 2016년에는 정상적으로 기탁했으나 2017년부터 올해 3분기까지 19억2천400만원을 내지 않아 논란이다.
해상케이블카는 공익기부 대신 '100억원 장학재단 설립'을 제안했으며 최근에는 여수시 공무원이 직권을 남용했다며 고소했다.
minu21@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