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바게트 피자와 콥샐러드 만들기 도전 '요리사 변신'
세류지역아동센터, '조물조물 나도 마스터 셰프'…지역사회보장협의체 재능기부로 열려
2019-08-15 18:32:33최종 업데이트 : 2019-08-16 18:23:09 작성자 : 시민기자   김낭자

22

아동들이 통 바게트 빵 만들기에 도전하고 있다.

지난 14일  세류지역아동센터에는 이색 행사가 열렸다. 바로 '조물조물 나도 마스터 셰프'라는 요리교실인데, 한 회원의 재능기부로 개최됐다.

이날 행사는 여름방학 기간 중 관내 지역아동센터의 저소득 아동을 대상으로 요리 체험활동을 추진하여 유익한 체험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또 아동 스스로 요리를 만들어 가족과 함께 나눠 먹는 소소한 행복 나눔의 시간을 갖도록 배려차원에서 준비됐다. 

특히 아동 스스로 직접 요리를 만드는 과정을 통해 창의적인 체험활동을 길러주고 자존감 향상을 유도하는데 포커스를 맞췄다.

이날 요리교실에서 선보이게 될 요리는 '바게트 피자 및 콥샐러드'로 세류3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닉네임 꿀단지) 주관으로 열렸다. 꿀단지는 부지런히 모은 복지자원을 꿀단지에 담아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나눠주자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지역 아동 17명은 흡사 진짜 셰프라도 되는 양 칼질을 거침없이 해 나가 주위의 놀라움을 자아내게 했다.

22

오븐에 들어가기전 통 바게트

고철웅 세류 3동 동장은 "지역사회봉사협의체와 지역아동 센터가 연계해서 이번 행사를 준비했다"면서 자칫 무료할 수 있는 여름방학을 뜻깊게 보내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고 동장은 또 "같은 지역에 사는 엄마나 할머니 같은 분들이 같이 참여해서 앞으로 이런 시간을 통해 자주 보았으면 좋겠다"면서 "친구들은 오늘 짧은 시간이지만 요리를 만들면서 행복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22

콥 샐러드 재료를 준비하는 아동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강선희 강사 소개에 이어 레시피 설명이 있었다. 아동들은 레시피를 설명할때 하나라도 놓칠세라 두눈을 부릅뜨고 지켜보았다. 드디어 본격적인 바게트 피자와 콥 샐러드 요리교실이 시작됐다.

22

재료를 빵에 넣고 있는 아동들.

아이들은 콥 샐러드 요리를 위해 강사의 설명에 맞춰 아보카도, 메추리알, 파프리카, 양상추, 오이 등 음식재료를 먹기 좋은 크기로 자른 후 본인들의 접시에 색깔별로 담았다.

22

다진 재료를 빵에 넣고 있다.

이어 빵의 배를 가른 후 다진 피망과 양파, 옥수수콘을 넣고 칼집을 낸 소시지를 끼우고 마지막으로 피자치즈를 올리면 된다. 다음에 오븐에 넣어 구우면 끝.

22

빵을 오븐에서 꺼내고 있다.

다 만들고 나면 모두가 통 바게트 피자 하나와 콥 샐러드(도시락에 담아서)를 하나씩 가져가게 된다. 즐겁게 빵 만들기에 신경을 쓰다 보니 벌써 다 만들어졌다. 만드는 시간에는 모두가 다 셰프가 된 것 같다. 빵 만들기를 하면서 나중에 커서 셰프가 되겠다는 학생이 남자 1명 여자 2명 등 모두 3명씩이나 됐다. 모두가 즐거운 마음으로 빵 만들기에 정성을 쏟았다.

22

저마다 열심인데...샐러드를 빵으로 옮기고 있다.

집으로 돌아가서는 이 바게트 빵을 전자레인지에 1분 정도 돌려서 먹으면 되고 샐러드는 드레싱 한 것을 그냥 풀어서 먹으면 된다. 우리가 만든 것은 방부제가 하나도 안 들어가 있어서 내일까지는 모두 먹어야 한다. 참고로 냉장고에 들어가면 빵이 눅눅해져 주의해야 한다.

 

참여 아동들은 이번 요리 교실을 통해 우리의 먹거리에 대해 생각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었다. 시간과 재능을 아낌없이 기부한 강선희 강사에게 수고했다는 큰 박수와 함께 요리 교실은 막을 내렸다.

세류지역아동센터, 요리사, 바게트 피자, 콥샐러드, 재능기부, 마스터, 셰프,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