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방역활동으로 ‘코로나 봉사’ 실천하는 사회적 경제 기업들
“사회적 경제 기업에서 사회공헌활동은 자연스러운 일이죠!”
2020-09-14 03:23:19최종 업데이트 : 2020-09-14 17:19:23 작성자 : 시민기자   김윤지
(주)휴먼컨스가 수원남문시장에서 방역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수원시포토뱅크 강제원)

(주)휴먼컨스가 수원남문시장에서 방역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수원시포토뱅크 강제원)

코로나19로 안 힘든 사람들이 없다고들 한다. 하지만 다 같이 어려운 요즘, 오히려 봉사로 지역사회를 훈훈하게 하는 '코로나 영웅'들이 있다. 그 중에서 방역봉사를 하고 있는 사회적 경제 기업을 만났다. 코로나19로 인해 이제 방역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다. 한국이 k-방역으로 알려진다면 이들이 있어 k-수원방역으로 알려지지 않을까? 사회공헌활동으로 방역봉사를 실천하는 '(주)휴먼컨스' 지현 대표를 만났다.

Q1. 사회적 경제 기업이 생소하게 들린다. '(주)휴먼컨스'는 어떤 기업인가?
(주)휴먼컨스는 방역소독사업 뿐 아니라 인테리어 등 건물위생관리 사업을 하고 있다. 2013년 자활기업으로 시작했고 2016년 법인설립을 거쳐 2018년 1월 (예비)사회적 경제 기업으로 지정을 받았다.

사회적 경제 기업은 단지 수익이 목표가 아닌 수익 및 재능 일부를 사회에 나누는 사회공헌활동도 같이 한다. 즉 혼자가 아닌 다함께 발전하는 지역사회를 만드는 기업이라고 볼 수 있다. 특히 (주)휴먼컨스는 일반인 뿐 아니라 취약계층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 또 지역에서 봉사 활동으로 서로 돕는 사회공한활동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방역봉사도 그 일부라고 할 수 있다. 

Q2. 처음 방역봉사를 어떻게 시작하게 됐는지 과정을 소개해 달라.
코로나19가 시작된 초기에 수원시 경제정책과, 사회적경제과, 관련된 협의회(수원시자활기업협회, 수원시사회적기업협의회, 수원시협동조합협의회) 대표자들의 간담회 자리가 있었다. 그 때 자활기업을 대표해서 사회공헌활동으로 방역소독을 하자고 제안했다.

사실 예전에 메르스 사태 때에도 방역·소독업을 가진 자활기업들 중심으로 무료방역소독을 실시한 바 있었다. 그래서 이번 코로나19 때에도 힘든 분들을 돕고자 제안할 수 있었다. 현재 지역아동센터 63개소와 어린이집 67개소, 재단청사 12개소, 버스정류장 64개소 등 총 206개소의 방역봉사를 진행했다. 그밖에도 요양병원, 호매실 아파트 단지 등의 방역봉사도 무수하다.
방역봉사를 하는 사회적 경제 기업 (주)휴먼컨스

방역봉사를 하는 사회적 경제 기업 (주)휴먼컨스

Q3. 한 기업이 하기에 벅차 보인다. (주)휴먼컨스 외에도 방역봉사를 하는 사회적 경제 기업이 있나.
코로나19로 방역봉사를 함께 한 두 기업이 더 있다. ㈜늘푸른세상과 이레산업으로 두 기업 모두 자활기업이다. 이레산업은 초기 방역봉사 작업에 함께 참여했고, ㈜늘푸른세상은 ㈜휴먼컨스와 함께 지속적으로는 방역봉사를 이어가고 있다. 세 기업 모두 여성분들이 대표직을 맡고 있는 기업이고, 취약계층 분들이 우선적으로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Q4. 방역봉사를 하면서 주위(기관, 주민 등) 반응은 어땠나? 어려움도 많을 것 같다.
사실 초반부터 방역봉사를 크게 생각하고 진행을 시작했던 건 아니다. 작게, 조용하게 시작하려던 봉사가 소문이 나면서 기관과 지자체, 보건소 등 여러 곳에서 계속 문의가 왔다. 코로나19 전에는 방역·소독을 중요하게 생각하지 않았지만 요즘은 부쩍 관심이 높아졌음을 체감할 수 있었다. 또 방역을 끝내고 난 후 '고맙다. 수고한다'는 따뜻한 말을 들었을 때 힘들었던 몸이 사르르 녹아내리는 기분이 들기도 했다. 
 
하지만 분명 어려운 부분도 있다. 방역봉사 요청이 급증하자 솔직히 '더 이상 진행하기 힘들 정도다. 굶어죽겠다'는 생각도 들었다. 최근 2~3달까지는 요청이 들어오면 그대로 진행했는데  지금은 사전에 양해를 구하고 사업과 병행하면서 진행을 하고 있다. 인건비를 감당하기 어렵고 약품과 소모품 비용이 몇 배로 오른 상황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간이 될 때마다 짬짬이 방역봉사를 이어가고 있다.
(주)휴먼컨스가 버스정류장에서 방역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수원시포토뱅크 강제원)

(주)휴먼컨스가 버스정류장에서 방역봉사를 하고 있다. (사진출처/수원시포토뱅크 강제원)

Q5. 방역봉사가 사회적 경제 기업이 추구하는 사회공헌활동과 연결되어 있어 보인다.
사회적 경제 기업이라면 사회공헌활동을 따로 생각할 수가 없다. 기본적으로 뼈대가 수익과 함께 사회공헌활동, 재능기부 등 지역사회에 대한 '수익의 환원'이기 때문이다. 이번 코로나19로 인해 방역활동을 하는 사회적 경제 기업이 관심을 받고 있지만 여러 사업 중 하나일 뿐이다. 또 돌봄이나 집수리, 상담, 문화활동, 교육 등 다양한 사회적 경제 기업들이 있다. 이들도 지역사회발전을 위해 보이는 않는 곳에서 봉사를 하고 있다. 일반 기업이라면 특별할 수 있지만, 사회적 경제 기업에게는 사회공헌활동이 특별하지 않고 자연스러운 일이며, 기업 활동의 일부다.

Q6. 수원 시민에게 '코로나 극복' 응원 메세지를 부탁한다.
"코로나19가 쉽게 끝나지 않고, 장기적으로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게다가 태풍 등 자연재해 등 여러 상황이 복합적으로 다가오고 있어 힘든 분들이 많다. 하지만 일상을 포기하지 말았으면 좋겠다. 주변에는 함께 돕고자 하는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모두 힘내시고, 어렵겠지만 끝까지 버텼으면 좋겠다."

사회적 경제 기업, 사회공헌, 방역봉사, 휴먼컨스, 김윤지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