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국립중앙박물관 역사관 작은 전시
한글학자의 겨레사랑 - 조선어학회사건과 조선말 큰 사전
2007-10-12 16:33:18최종 업데이트 : 2007-10-12 16:33:18 작성자 :   e수원뉴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김홍남)은 역사관 한글실에서 '한글학자의 겨레사랑 -조선어학회사건과 조선말 큰 사전'이라는 주제로 오는 10월 9일부터 12월 30일까지 역사관 한글실 입구에서 작은 전시를 개최하고 있다.

이번 전시는 올해로 561돌을 맞는 한글날을 기념하여 조선어학회사건의 발발과 '조선말 큰 사전' 편찬과 관련된 한글학자들의 업적과 자료들을 중심으로 기획된 것으로, 한글학회에서 소장하고 있는 '조선말 큰 사전' 초고본 등 20여 점이 전시된다.

1929년 조선어사전편찬회가 창립된 이후, 조선어학회는 한글맞춤법통일안 제정(1930년), 표준어 사정안 발표(1936년) 등 언어 규범을 정립하면서 사전 편찬 사업을 주도적으로 추진하였다. 그러던 중 일제의 탄압으로 1942년 소위 '조선어학회 사건'이 발발하면서 조선어학회의 사전 편찬과 한글 보급에 매진하던 한글학자들의 수난이 시작되었다. 이들은 검거와 취조과정에서 혹독한 고문을 당하였고 마침내 함경도 함흥 재판소에서 "조선어학회의 사전편찬은 조선민족정신을 유지하는 민족운동"이라는 최종 판결을 받아 11인은 징역을 선고받고 이윤재, 한징은 심한 고문으로 옥사하였다.

한편 이 사건의 증거물로 일제에 압수당한 원고 2만6천5백여 장(원고지)은 1945년 9월 서울역 조선통운 창고에서 극적으로 발견되는데, 함흥에서 서울 고등법원에 신청한 상고가 기각되면서 재판의 증거물로 운송되었다가 방치된 것이다.

갖은 우여곡절을 겪고, '조선말 큰 사전'은 1947년 10월 역사적인 첫 권을 세상에 선보이고 1957년 6권이 완간되었다. '조선말 큰 사전'원고는 현재 국가지정기록물 제1호의 지정을 앞둔 뜻 깊은 민족 유산으로 이번 전시를 통해 가까이 관람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