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2016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 앞지른다
[2007 고령화 통계] 노인가구 월평균 소득 121만원…용돈·연금이 절반
2007-10-12 16:24:35최종 업데이트 : 2007-10-12 16:24:35 작성자 :   e수원뉴스

노인부부 가구는 소득원 가운데 절반 이상을 연금이나 사회보장수혜, 자녀들의 용돈 등 이전소득에 의존해 가계를 꾸려나가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고령자의 절반 이상이 생활비 충당 등의 이유로 취업을 희망했다.

또 우리나라는 현재 노인인구수가 유년인구(0~14세) 대비 55.1%로 절반 수준이지만, 낮은 출산율과 노령화 등이 급속하게 진행되면서 10년도 채 되지 않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를 추월할 것으로 예측됐다.

통계청은 1일 발표한 '2007년 고령화 통계'에 따르면, 노인부부 가구의 소득은 연금, 사회보장수혜 등 이전소득이 56.9%에 달했으며, 근로소득과 사업소득은 각각 9.9%, 7.1%로 매우 낮았다.

노인부부 가구의 월평균 소득은 약 121만원으로, 비노인가구 소득 316만원의 38.2%에 불과, 2005년 38.7%보다 낮아졌다. 이전소득 중에서는 자녀들이 주는 용돈 등이 포함된 기타가 37만3000원으로 30.9%였으며 연금 및 사회보장은 31만3000원으로 25.9%로 나타났다.

65세 이상 취업자중 임금근로자의 비율은 30.9%로 15세 이상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가 67.2%인데 비해 매우 낮았다. 또 65세 이상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13.9%, 임시 및 일용직은 각각 43.7%, 42.4%로 나타나 고용의 불안정성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55~79세 인구 중 향후 취업을 희망하는 노인비율은 57.5%였으며 이들의 주된 취업희망 이유는 '생활비에 보탬이 되어서'(32.4%), '일하는 즐거움 때문에'(19.6%)로 나타났다. 또 최근 조기퇴직이 늘어남에 따라 55~64세 인구(71.2%)의 취업희망 비율이 65~79세(42.7%)보다 높았다.

일하는 노년층(65세 이상) 가운데서도 농림어업(50.2%)에 종사하는 인구가 절반을 차지했고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21.2%), 도소매·음식숙박업(17.5%) 등 주로 서비스업종 종사자가 뒤를 이었다.

■ 생산가능인구 7.3명이 노인 1명 부양
올해 7월1일 현재 우리나라 총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9.9%로 10년전인 1997년 6.4%에 비해 무려 3.5%포인트나 증가했다. 

우리나라는 2000년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7.2%에 이르러 이미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으며, 현재의 노령화 속도라면 향후 2018년에는 14.3%로 '고령사회'에, 2026년에는 20.8%가 돼 '초고령사회'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이 빠른 속도로 인구가 노령화됨에 따라 65세 이상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생산가능인구(15~64세 인구)는 1997년 11.2명에서 7.3명으로 줄어 부양부담이 빠르게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추세라면 초고령화사회에 진입한 2030년에는 생산가능인구 2.7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해야 할 것으로 추산된다.

유년인구(0~14세 인구) 대비 노인인구(65세 이상) 비율로 나타내는 노령화지수는 현재 55.1로 유년인구 100명당 노인인구가 55명 수준이지만, 2016년에 이르면 노령화지수가 100.7로 노인인구가 유년인구를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 노년층 사망자 크게 감소, 의료비 지출 22.1% 증가
생명연장 과학기술의 발달로 10년 전과 비교해 노년층의 사망률 감소폭이 다른 연령층의 사망률 감소보다 높게 나타났다. 

10년 전과 비교해 사망률은 30대의 경우 남자는 1.3명, 여자는 0.3명이 감소했지만 60대는 남자 8.7명, 여자 4.6명 줄었다.

65세이상 인구의 주요 사망원인은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이 연령층 10만명당 905.9명이 암으로 목숨을 잃었고, 뇌혈관질환과 심장질환 사망자는 각각 542.8명, 338.8명이었다. 성별에 따른 10만명당 암 사망자의 경우 남성이 1천422.4명으로 여성(569.4명)의 두 배 이상이었다.

암 가운데서도 폐암 사망률이 인구 10만명당 229.5명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위암(151.1명), 간암(109.0명) 등의 순이었다. 이 순서는 남.여 차이가 없었다.

지난해 건강보험상 65세이상 노인에게 지출된 의료비(본인부담금+공단부담금)는 모두 7조3천931억원으로 2005년보다 22.1% 늘었다. 이는 전체 의료비 증가율 15.2%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 노인 5명중 1명 공적연금 대상…인터넷 이용률 17.4%
65세이상 고령층 인구 약 5명 가운데 1명은 국민연금·공무원연금·사학연금 등 공적연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조사시점 기준으로 65세이상 인구 가운데 공적연금 수급률은 19.0%(수급자 87만497명)로, 1년 전인 2005년의 16.1%(70만4187명)보다 3% 포인트 가량 높아졌다. 연금종류별 수급율은 국민연금 16.4%, 공무원연금 2.3%, 사학연금 0.3% 등이었다.

65세이상 기초생활보장대상 및 저소득노인에게 지급되는 경로연금의 경우 지난해 총 61만3000명이 2153억원을 받아 지급 규모가 전년대비 1.3% 늘었으나, 수혜율은 14.2%에서 13.4%로 오히려 낮아졌다.

올해 노인복지 관련 정부 예산은 독거노인 생활지도사 파견, 노인 장기요양 보험, 노인 일자리 확충 등과 함께 작년보다 1763억원 늘어 5692억원에 달했다. 전체 예산의 0.36%, 보건복지부 일반회계 예산의 4.94%에 해당하는 규모다.

60세 이상 인구 중 최근 1개월 이내에 인터넷을 이용한 사람의 비율인 인터넷 이용률은 2007년 17.4%로 지난해(15.2%)에 비해 2.2%포인트 상승했다.

2016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 앞지른다_1
2016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 앞지른다_1

일하는 노년층(65세 이상) 가운데서도 농림어업(50.2%)에 종사하는 인구가 절반을 차지했고 사업·개인·공공서비스업(21.2%), 도소매·음식숙박업(17.5%) 등 주로 서비스업종 종사자가 뒤를 이었다.

■ 생산가능인구 7.3명이 노인 1명 부양
올해 7월1일 현재 우리나라 총인구 중 65세 이상 인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9.9%로 10년전인 1997년 6.4%에 비해 무려 3.5%포인트나 증가했다. 

우리나라는 2000년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7.2%에 이르러 이미 '고령화 사회'에 진입했으며, 현재의 노령화 속도라면 향후 2018년에는 14.3%로 '고령사회'에, 2026년에는 20.8%가 돼 '초고령사회'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2016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 앞지른다_2
2016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 앞지른다_2

이 같이 빠른 속도로 인구가 노령화됨에 따라 65세 이상 노인 1명을 부양하는 생산가능인구(15~64세 인구)는 1997년 11.2명에서 7.3명으로 줄어 부양부담이 빠르게 커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추세라면 초고령화사회에 진입한 2030년에는 생산가능인구 2.7명이 노인 1명을 부양해야 할 것으로 추산된다. 

유년인구(0~14세 인구) 대비 노인인구(65세 이상) 비율로 나타내는 노령화지수는 현재 55.1로 유년인구 100명당 노인인구가 55명 수준이지만, 2016년에 이르면 노령화지수가 100.7로 노인인구가 유년인구를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 노년층 사망자 크게 감소, 의료비 지출 22.1% 증가
생명연장 과학기술의 발달로 10년 전과 비교해 노년층의 사망률 감소폭이 다른 연령층의 사망률 감소보다 높게 나타났다. 

10년 전과 비교해 사망률은 30대의 경우 남자는 1.3명, 여자는 0.3명이 감소했지만 60대는 남자 8.7명, 여자 4.6명 줄었다.

65세이상 인구의 주요 사망원인은 암, 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등의 순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이 연령층 10만명당 905.9명이 암으로 목숨을 잃었고, 뇌혈관질환과 심장질환 사망자는 각각 542.8명, 338.8명이었다. 성별에 따른 10만명당 암 사망자의 경우 남성이 1천422.4명으로 여성(569.4명)의 두 배 이상이었다. 

2016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 앞지른다_3
2016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 앞지른다_3

암 가운데서도 폐암 사망률이 인구 10만명당 229.5명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위암(151.1명), 간암(109.0명) 등의 순이었다. 이 순서는 남.여 차이가 없었다.

지난해 건강보험상 65세이상 노인에게 지출된 의료비(본인부담금+공단부담금)는 모두 7조3천931억원으로 2005년보다 22.1% 늘었다. 이는 전체 의료비 증가율 15.2%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 노인 5명중 1명 공적연금 대상…인터넷 이용률 17.4%
65세이상 고령층 인구 약 5명 가운데 1명은 국민연금·공무원연금·사학연금 등 공적연금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조사시점 기준으로 65세이상 인구 가운데 공적연금 수급률은 19.0%(수급자 87만497명)로, 1년 전인 2005년의 16.1%(70만4187명)보다 3% 포인트 가량 높아졌다. 연금종류별 수급율은 국민연금 16.4%, 공무원연금 2.3%, 사학연금 0.3% 등이었다.

65세이상 기초생활보장대상 및 저소득노인에게 지급되는 경로연금의 경우 지난해 총 61만3000명이 2153억원을 받아 지급 규모가 전년대비 1.3% 늘었으나, 수혜율은 14.2%에서 13.4%로 오히려 낮아졌다. 

2016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 앞지른다_4
2016년 노인인구가 유년인구 앞지른다_4

올해 노인복지 관련 정부 예산은 독거노인 생활지도사 파견, 노인 장기요양 보험, 노인 일자리 확충 등과 함께 작년보다 1763억원 늘어 5692억원에 달했다. 전체 예산의 0.36%, 보건복지부 일반회계 예산의 4.94%에 해당하는 규모다.

60세 이상 인구 중 최근 1개월 이내에 인터넷을 이용한 사람의 비율인 인터넷 이용률은 2007년 17.4%로 지난해(15.2%)에 비해 2.2%포인트 상승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