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한국 최정상 발레를 수원서" 수원발레축제 1일 개막
4일까지 수원야외음악당서…모든 공연과 행사 무료
2016-08-29 10:37:15최종 업데이트 : 2016-08-29 10:37:15 작성자 : 편집주간   김우영

한국 최정상 발레를 수원서 수원발레축제 1일 개막_1
지난해 수원발레축제' 한장면

'2016 수원발레축제'가 오는 9월 1일부터 4일까지 수원제1야외음악당(수원시 팔달구)에서 열린다.
수원시가 주최하고 6개 발레단체로 구성된 발레STP(Sharing Talent Program)협동조합이 주관하는 이번 축제는 올해 두 번째 개최되는 행사로 시는 이번 축제에 5천명 이상의 관객들이 행사장을 찾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발레STP협동조합 : 유니버설발레단, 서울발레시어터, 이원국발레단, SEO발레단, 와이즈발레단, 김옥련발레단)

축제기간 모든 공연과 행사는 무료로 진행되고 별도의 예약 없이 행사장을 방문해 공연을 관람할 수 있다. 

9월 2일 개막공연에는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 백조 파드되', 서울발레시어터의 '한여름 밤의 꿈', 이원국발레단의 '돈키호테 1막 파드되' 등 5개 발레단(김옥련발레단 제외)의 공연이 무대에 오른다. 아울러 이번 개막공연에는 발레STP협동조합과 함께 지난해 참가한 아마추어 단체 중 우수팀 1팀을 선정해 함께 공연할 예정이다. 

메인공연이 열리는 3일과 4일엔 '돈키호테 그랑파드되', '파우스트', '호두까기인형 그랑 파드되', '오페라의 밤' 등 5개 발레단과 아마추어 동호인들의 공연이 펼쳐진다. 

한국 최정상 발레를 수원서 수원발레축제 1일 개막_3
한국 최정상 발레를 수원서 수원발레축제 1일 개막_3

한편 각 공연에는 발레단의 단장이 직접 작품 해설에 나서 관객들에게 작품의 주요 포인트를 짚어주고 생소한 발레용어, 관람예절 등을 함께 설명한다.
메인무대 공연이외에도 수원시청역 주변에서 진행될 횡단보도 댄스와 발레체험교실, 발레 역사 전시전 등 다양한 이벤트도 열린다. 

수원시청역 주변 어디선가 번개처럼 나타나 멋진 춤을 선보일 플래시몹 댄스를 기대해도 좋다. 초록불이 켜지는 35초의 시간동안 횡단보도 위에서 펼쳐지는 발레공연은 지나가는 시민들에게 일상에서의 작은 일탈이 되어 즐거움을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각 발레단의 대표 트레이너들이 직접 가르치는 발레체험교실은 발레를 한 번도 배워보지 않은 사람도 직접 배울 수 있도록 전공자, 일반인으로 나눠 원하는 수업을 들을 수 있게 했다. 

또 야외음악당 주변 잔디밭에서 열리는 '움직이는 발레 조각전'은 궁정발레-낭만발레-고전발레-신고전발레-모던발레를 순서대로 소개해 발레의 역사와 그에 대한 대표작을 한 눈에 볼 수 있다. 아울러 발레의 대표동작을 무용수들이 직접 선보이면서 관객과 사진을 촬영할 수 기회도 제공한다.

시 관계자는 "발레가 실내에서만 공연된다는 한계를 뛰어넘어 시민들이 넓고 푸른 잔디밭에서 다양한 방법으로 발레를 만나고 즐기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수원발레축제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http://www.balletstp.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2263-4680

한국 최정상 발레를 수원서 수원발레축제 1일 개막_2
한국 최정상 발레를 수원서 수원발레축제 1일 개막_2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