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보이지 않는 화가, 들리지 않는 음악' 바이올리니스트 노엘라 강연
20일 오후 4시 30분 시청 대강당에서 수원포럼 개최
2018-09-13 14:11:22최종 업데이트 : 2018-09-13 14:11:33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기자
수원시는 20일 오후 4시 30분 수원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보이지 않는 화가, 들리지 않는 음악가'를 주제로 99번째 수원포럼을 연다. 

 

포럼은 바이올리니스트 노엘라 씨의 강연으로 진행된다.
노엘라 씨는 5세에 바이올린을 시작해 미국 뉴잉글랜드 음악원(The New England Conservatory)에서 바이올린학 학·석사 학위를, 플로리다 주립대학교(Florida State University)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9년부터 한 주간지에서 동시대를 산 화가와 음악가의 작품과 삶을 비교한 칼럼 '음악과 미술의 하모니'를 연재하며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꾸준히 미술과 음악의 융합을 시도했다.

'소설가가 된 바이올리니스트'를 부제로 하는 이번 포럼은 강연과 공연을 결합한 '렉처콘서트' 형식으로 진행된다. 명화(名畵)를 감상하며 들을 수 있는 풍부한 바이올린 선율이 관람객의 예술적 상상을 자극할 예정이다.

주요 음반으로는 국내 최초 뉴에이지 바이올린 음반 '샤이닝 클라우드(Shining Cloud, 2008)'와 그림·문학을 바이올린 연주와 융합한 음반 '뷰티풀 소로우(Beautiful Sorrow, 2010)' 등이 있다. 저서는 '그림이 들리고 음악이 보이는 순간'(2010)이 있다.

수원시는 '고품격 교육문화도시' 조성을 목표로 2010년 7월부터 매월 사회 각 분야 명사를 초청해 수준 높은 포럼을 열고 있다. 수원포럼은 수원시의 대표적인 인문학 강연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바이올리니스트 노엘라 씨의 포럼 안내 포스터

바이올리니스트 노엘라 씨의 강연으로 포럼이 진행된다.

화가, 음악, 바이올리니스트, 노엘라, 수원포럼,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