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여백의 미, 한글서예 정말 멋있죠!
2008-11-04 08:09:30최종 업데이트 : 2008-11-04 08:09:30 작성자 : 가족여성회관   김현광

가을도 어느덧 중턱을 지나고 있다. 단풍, 열매, 낙엽..... 여유로움을 만끽해야하는 계절이지만 현실은 가을만큼 그리 녹녹치 않다. 현대인의 생활은 복잡하고 바쁘고 고민스럽기만 하다. 그렇지만 가득해진 잔은 비워야 새로운 것을 담을 수 있다. 사람도 마찬가지이다. 그래서 책을 잡고, 산에 오르고 하늘을 보는 것이다. 가슴속에 새로운 가을을 담기 위해서, 

수원시 가족여성회관에서는 바쁜 현대인에게 여유로운 생활을 찾고 예술의 안목을 키우기 위한 예술 강좌가 교육생들의 많은 관심 속에 운영되고 있다. 

특히 번잡한 정신을 가다듬고 몰입할 수 있어서 중년 여성들이 선호하는 강좌이다. 이밖에도 사군자, 수채화, 유화, 연필인물화강좌도 인기리에 운영되고 있다. 바쁜 현대인들에게 이러한 취미활동을 통하여 삶의 되돌아보고 마음과 정신의 호흡을 가다듬어 재충전 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일 것이다. 

여백의 미, 한글서예 정말 멋있죠!_1
여백의 미, 한글서예 정말 멋있죠!_1

현재 한글서예반을 지도하고 있는 중견서예가 윤춘수(53)씨는 "먹의 흑(黑)과 종이의 백(白)간에 자유로운 공간을 표현하는 것이 서예이다. 서예는 우리에게 단순함에 집중하여 새로운 상상력을 자극하여 생활에 활력을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회관교육 및 이용에 관한 사항은 '수원시가족여성회관' 홈페이지에 상세히 게재되어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