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형 주민자치회' 주민 참여 이끌려면 교육·소통 필요
‘우리동네 주민자치를 논하다’ 주제로 ‘수원형 주민자치회 두 번째 토론회’
2019-06-27 16:13:28최종 업데이트 : 2019-06-27 16:13:37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형 주민자치회 두 번째 토론회'에서 한 시민이 의견을 말하고 있다.

'수원형 주민자치회 두 번째 토론회'에서 한 시민이 의견을 말하고 있다.

'수원형 주민자치회' 운영에 실질적인 주민 참여를 이끌려면 주민자치회 위원을 대상으로 한 역량강화 교육과 활발한 소통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수원시가 27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연 '수원형 주민자치회 두 번째 토론회'에서 이철승 수원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위원은 "수원형 주민자치회가 안정적으로 자리 잡아 '주민대표 기구'로 자리 잡으려면 주민들의 형식적인 참여가 아닌 실질적인 참여가 절실히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주민들의 실질적인 참여는 충분한 토론·소통·학습으로 이뤄질 수 있을 것"이라며 "주민자치회 위원들이 운영 과정에서 공무원들에게 의존하지 않도록 역량강화 교육을 진행하고, 주민·의회·행정기관 등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리동네 주민자치를 논하다'를 주제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주민자치회 우수 사례 발표와 주민자치회 운영방향 등을 논의하는 토론으로 이어졌다.

 

유문종 경기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 운영위원장이 좌장을 맡은 이번 토론회는 한창석 수원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장, 박상우 수원시정연구원 도시경영연구실장, 이철승 수원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위원, 송문식 서울시 지역협치정책자문단장 참여했다.

 

수원형 주민자치회는 수원시가 기존에 운영하던 주민자치위원회의 주민자치 기능에 '마을 만들기'와 '복지' 기능을 통합한 것이다. 수원시는 지난해 3개 동에서 시범 운영하던 주민자치회를 올해 8개 동으로 확대했다. 2021년부터는 모든 동에서 시행할 예정이다.

 

유문종 경기도지속가능발전협의회 운영위원장은 "수원형 주민자치회가 주민 대표 기구가 되려면 다문화·외국인주민, 청소년 어르신들까지 누구도 마을에서 소외되는 사람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창석 수원시주민자치위원장협의회장은 "'주민자치'는 수원시와 시장의 '권한'을 주민들에게 나눠주는 것"이라며 "'주민자치회'가 성공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주민·의회·행정기관과 힘을 모아 주민참여를 이끌어내겠다"고 말했다.

 

김광수 수원시 주민자치팀장은 "수원시는 이번 토론회에서 제기된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 주민자치회 사업에 적극적으로 반영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의견에 지속해서 귀를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수원 송죽동·행궁동과 당진시 주민자치회가 주민자치 우수사례를 발표했다. 송죽동과 행궁동은 각각 2018년, 2016년 '주민자치회 우수사례'로 선정돼 행정안전부 장관 표창을 받은 바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