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언성높인 원희룡 "방역지침 안 지킨 유학생 관광객 책임 묻겠다"
2020-03-26 11:44:59최종 업데이트 : 2020-03-26 11:44:59 작성자 :   연합뉴스

"제주 피난처 아니다, 도덕적 해이 심각" 표현도…유학생 관광으로 38명 격리
(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26일 "제주는 피난처가 아니다. 도민들의 분노가 크다"면서 언성을 높였다.
원 지사는 이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합동브리핑 모두 발언에서 미국 유학생이 제주 관광 후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사례를 언급하며 "방역지침을 지키지 않는 입도객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여지를 끝까지 추적해 단호한 법적 조처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원 지사는 "A씨가 14일간 자가 격리하라는 정부의 (권고) 방침을 지키지 않고 제주로 여행 온 것은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사례, 가장 최악의 사례"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주가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청정지역이기는 하지만 제주로 여행 오는 사람이라면 다른 사람을 배려할 줄 알아야 한다. 그런(자가 격리 방침을 지키지 않는) 사람은 제주에 올 필요 없다"며 분노의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또 "지역사회 전파를 최대한 차단하기 위해 국외 입국 단계에서부터 철저하게 검역해 감염자를 1차적으로 걸러내고, 추후 발병하는 감염자를 지역사회에서 한시라도 빨리 찾아내서 즉시 격리하고 치료하는 일이 동반돼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미국에서 입국한 유학생 A(19·여)씨는 지난 20일부터 24일까지 4박 5일간 제주를 관광했다. 이후 거주지가 있는 서울로 돌아간 25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
A씨는 제주에서 마트와 대형 리조트, 유명 음식점, 야외 수영장 등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됐다.
유학생 A씨의 제주 방문으로 인해 20곳에 대해 방역 소독 및 휴업이 이어졌고 총 38명이 자가 격리 조치됐다.
정부는 19일 0시부터 국내 모든 입국자 대상으로 특별입국 절차를 시행하고 있다.
22일부터는 유럽발 모든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하고 있고 검사 결과 음성인 경우에도 14일간 능동 감시 등을 통해 사후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A씨는 특별입국 절차 시행 전인 15일 국내 입국했으나 당시에도 정부는 국내 입국 유학생들에게 자가 격리를 권고했다.
koss@yna.co.kr
언성높인 원희룡

언성높인 원희룡 "방역지침 안 지킨 유학생 관광객 책임 묻겠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