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4월 방한 외국인 관광객 약 3만명…98% 급감
2020-05-22 16:23:00최종 업데이트 : 2020-05-22 16:23:00 작성자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 지난달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8% 넘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관광공사의 4월 한국관광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2만9천415명으로 지난해 동월 대비 98.2% 줄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 관광객은 3천935명으로 99.2% 줄었고 일본 관광객은 360명으로 99.9% 감소했다.
미국 관광객은 6천417명으로 93.7% 줄었고 베트남 관광객은 6천597명으로 89.6% 감소했다.
태국(299명), 대만(155명), 말레이시아(152명), 싱가포르(48명), 홍콩(35명) 등도 100% 가까이 줄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중국의 경우 항공사별 1개 노선을 제외한 한중 노선 운항이 중단됐고, 일본은 한일 상호 간 입국 금지 조치 시행 이후 양국 간 인적교류가 사실상 중단됐다.
대만과 홍콩 등 아시아와 중동 국가들도 항공 노선이 중단되고 이동제한 명령이 시행되고 있다.
올해 1~4월 한국을 방문한 외국인 관광객은 207만832명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62.2% 감소했다.
지난달 해외로 출국한 국내 관광객은 3만1천425명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98.6% 감소했다.
◇ 주요국 외국인 관광객 (단위: 명. %)
kaka@yna.co.kr

4월 방한 외국인 관광객 약 3만명…98% 급감

4월 방한 외국인 관광객 약 3만명…98% 급감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