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소원 빌러 왔어요…강원 해돋이 인파로 인산인해
2016-01-01 08:00:42최종 업데이트 : 2016-01-01 08:00:42 작성자 :   연합뉴스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내 해맞이 명소들은 1일 붉은 원숭이의 해인 2016 병신년(丙申年) 첫 태양을 맞이하려는 전국 각지의 인파로 붐볐다.

동해안을 찾은 수십만 명의 관광객들은 파도 소리와 함께 올해 첫 해돋이를 지켜보며 새해 소원을 빌었다.

관광객들은 평년보다 3∼4도 따뜻한 날씨 속에 새해를 맞아 수평선 위로 힘차게 솟아오르는 해를 감상하며 추억을 쌓았다.

강릉 경포 해변에서는 대북과 가수 공연, 진또배기 소원 빌기 등 해맞이 축제가 이어졌고, 속초 해변에서도 해돋이 행사에 이어 모두의 소원을 담은 소원풍선 2천16개가 새해의 아침 하늘을 수놓았다.

속초 영금정과 동해 추암해변 촛대바위, 양양 하조대와 남애항 등 소규모 해맞이 명소에도 연인, 가족 단위의 관광객이 찾아 오붓하게 새해의 기운을 느꼈다.

신년 각오를 다지러 산을 찾은 해맞이 등산객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설악산과 오대산국립공원 등 도내 대부분 유명 산은 새해맞이 일출을 볼 수 있도록 이날 새벽 3시에 탐방로를 개방하는 등 개방시간을 1시간 앞당겼다.

탐방객들은 지난달 30일 내린 눈으로 설국으로 변신해 운치를 더한 산 정상에서 저마다 새해 소망을 빌었다.

이 밖에 차로 정상까지 올라 일출을 바라볼 수 있는 정선 함백산과 영월팔경 중 하나인 봉래산, 춘천 대룡산과 양구 비봉산 일출봉에도 시민들이 찾아 해돋이를 감상하며 신년 각오를 다졌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01 08:00 송고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