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비즈니스 호텔, 서울 강북서 뜨거운 경쟁
2016-01-01 09:35:00최종 업데이트 : 2016-01-01 09:35:00 작성자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유커(遊客: 중국인 관광객) 관광지(명동·경복궁 등)가 모여있는 서울 강북에서 비즈니스호텔들의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고 있다.

롯데호텔은 이번 달 명동에 호텔을 2곳 개관한다.

오는 6일 서울 중구 장교동에는 롯데시티호텔명동이 들어서고,12일에는 L7명동이 개관한다.

롯데시티호텔명동은 지하 4층, 지상 27층 규모이며 객실은 총 430개를 갖췄다.

롯데시티호텔의 주 고객은 비즈니스 출장객들인 반면, 라이프스타일 호텔을 표방한 L7은 20~40대 여성 고객들을 주요 고객으로 설정했다.

라이프 스타일 호텔은 투숙 공간을 넘어서 고객의 라이프스타일과 지역 문화를 반영하는 도심속 휴식 공간을 의미한다는 게 롯데호텔의 설명이다.

L7은 지하 3층, 지상 21층 규모이며 객실은 총 245개다.

비즈니스 호텔, 서울 강북서 뜨거운 경쟁_1
L7명동

L7은 자유롭고 활기찬 이미지를 위해 청바지, 옥스퍼드 셔츠와 노란색 네오플랜 조끼의 파격적인 직원 유니폼을 선보인다. 신발은 슬립온을 착용한다.

하나투어도 중구 회현동에 비즈니스 호텔인 티마크 그랜드 호텔을 5월에 오픈하고 중국 개별 여행객 유치에 나선다.

티마크 그랜드 호텔은 576실 규모로 수영장, 피트니스센터, VIP 라운지 등을 갖췄다.

비즈니스 호텔, 서울 강북서 뜨거운 경쟁_1
티마크 그랜드 호텔<하나투어 제공>

신라호텔도 최근 7번째 신라스테이를 광화문에 개관했다.

지상 19층 지하 4층 중 호텔 전용 층은 8층부터 19층까지이며 총 339개 객실을 갖췄다.

관공서와 대기업, 외국 대사관이 밀집한 광화문에 위치하고 지하철 1호선 종각역과 5호선 광화문역, 3호선 안국역에서 모두 도보로 5∼8분 거리이기 때문에 비즈니스 고객들과 관광객들을 동시에 유치할 수 있다.

국내 호텔 외에도 프랑스의 호텔 체인 루브르호텔그룹도 명동에 진출한다.

루브르호텔그룹의 4성급 호텔 브랜드인 골든 튤립은 서울 M호텔과 브랜드 계약을 체결하고 골든튤립엠호텔을 명동에 내년 1월 개관한다.

골든튤립엠호텔은 지하 5층 지상 17층의 총 430개 객실 규모로 루프탑 바와 로비 갤러리 등을 갖추고 있다.

강북에 비즈니스 호텔이 많이 들어서는 이유는 개별여행객들이 늘어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2014년 외래관광객 실태조사에 따르면 전체 방한 외래 관광객 중 개별여행객이 68.9%로 가장 많았다.

특히 중국인 개별 관광객은 2013년 53.8%에서 2014년 57.8%로 증가한 반면 단체관광객은 42.8%에서 39.4%로 감소하는 추세다.

호텔업계 관계자는 "교통편이 있는 단체여행객과 달리 개별여행객은 시내 중심에 있고 지하철역과도 가까운 비즈니스 호텔을 선호한다"며 "아울러 비즈니스 호텔은 특급호텔보다 저렴한 10만~20만원대의 가격에 객실은 특급호텔 못지 않게 깨끗해 개별여행객 수요가 꾸준히 있다"고 전했다.

dy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6/01/01 09:35 송고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