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시화호 옛 뱃길에 내년 5월부터 관광유람선 운항
2020-07-15 10:18:59최종 업데이트 : 2020-07-15 10:18:59 작성자 :   연합뉴스

(안산=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경기 안산시는 현재 복원 중인 길이 21㎞의 시화호 옛 뱃길에 내년 5월부터 관광유람선을 운항한다고 15일 밝혔다.
유람선은 길이 17m, 폭 6.5m 크기의 총 15t 규모로, 승객 40명을 태울 수 있으며, 선실 및 선상 관람을 위한 2층 구조로 이뤄졌다.
17억9천300만원을 들여 건조하는 유람선은 수질 보호 등을 위해 전기와 태양광 에너지를 동력으로 사용한다.
유람선은 내년 4월부터 한 달간 시범 운영한 뒤 5월부터 본격적인 운항에 들어간다.
시화호 일대가 개발되기 전까지 있었던 시화호 뱃길은 옛날 사리포구가 있던 상록구 사동 호수공원 인근 안산천 하구에서 출발해 반달섬을 거쳐 시화호 방조제 안쪽 옛 방아머리선착장까지 이어진다.
시는 국비 10억원을 포함해 모두 70억원을 들여 내년 봄 완공을 목표로 선착장과 각종 편의시설 등을 조성 중이다.
시는 시화호 옛 뱃길이 복원되면 2023년 완공 예정인 대규모 방아머리 마리나항과 함께 시화호 일대 관광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시민과 관광객 모두가 시화호를 보고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관광 인프라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kwang@yna.co.kr
시화호 옛 뱃길에 내년 5월부터 관광유람선 운항

시화호 옛 뱃길에 내년 5월부터 관광유람선 운항

프린트버튼캡쳐버튼추천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