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 영복여중 학생·교직원, ‘치매 파트너’로 양성
팔달구보건소, 영복여자중학교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지정
2019-09-06 16:13:32최종 업데이트 : 2019-09-06 16:54:32 작성자 :   e수원뉴스 윤주은

남희숙 수원시 팔달구보건소장(오른쪽)과 심경보 영복여자중학교장(왼쪽)이 '치매극복선도학교' 현판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남희숙 수원시 팔달구보건소장(오른쪽)과 심경보 영복여자중학교장(왼쪽)이 '치매극복선도학교' 현판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원시 팔달구보건소가 영복여자중학교와 함께 치매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활동을 펼친다.

팔달구보건소는 6일 영복여중을 '치매극복선도학교'로 지정하고, 영복여중에 현판을 전달했다. 현판식에는 남희숙 수원시 팔달구보건소장, 심경보 영복여중 교장 등이 참석했다.

치매극복선도학교 학생과 교직원은 치매 환자와 그들의 가족을 이해하고, 응원하는 동반자(치매 파트너) 역할을 하게 된다.

팔달구보건소는 영복여자중학교 학생과 교직원을 대상으로 치매 파트너 교육(치매 예방·인식 개선 교육 등)을 지속해서 하고, 축제를 비롯한 주요 학교 행사에서 치매 홍보 부스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팔달구보건소 관계자는 "영복여중은 수원시 중학교 중 최초로 지정된 치매극복선도학교"라며 "치매 관련 교육으로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치매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팔달구보건소, 영복여자중학교, 치매 파트너,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