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페스트 의심환자 발생하면 어떻게 대응해야할까?
장안구·영통구보건소, ‘생물테러(페스트) 대비·대응 소규모 모의 훈련’
2019-11-20 08:47:28최종 업데이트 : 2019-11-20 08:47:54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생물테러(페스트) 대비·대응 소규모 모의 훈련' 모습.

'생물테러(페스트) 대비·대응 소규모 모의 훈련' 모습.

수원시에 페스트 의심 환자가 발생하면 어떻게 대응할까? 수원시보건소는 경기도와 질병관리본부에 의심 환자 발생 사실을 보고하고, 즉시 의심 환자가 있는 곳으로 출동해 기초역학조사를 한다. 경기도는 역학조사를 총괄하고, 격리병상을 배정한다.

 

의심 환자는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이송하고, 환자의 집을 소독한다. 병원은 의심 환자를 격리한 후 치료한다. 또 검체를 채취해 질병관리본부에 의뢰한다.

 

의심 환자가 페스트 양성 확진 판정을 받으면 '감염병 위기 경보 경계'를 선포하고, 방역대책본부를 설치한다. 보건소는 주의·경계 단계 경보가 발령되면 '생물테러대책반'을 구성해 운영한다.

 

19일 장안구보건소 대강당에서 장안구·영통구보건소가 진행한 '생물테러(페스트) 대비·대응 소규모 모의 훈련' 시나리오다.

 

이날 훈련에 참여한 수원시보건소·경기도·수원시 시민안전과·관내 의료기관 관계자들은 실제 상황을 가정해 40여 분 동안 시나리오대로 각자 역할을 신속하게 수행하는 훈련을 했다.

 

생물테러 감염병이 발생했을 때 보건 요원이 착용하는 개인 보호장비 착·탈의 방법도 시연했다.

 

최혜옥 장안구보건소장은 "전 세계가 일일생활권인 요즘은 감염병이 언제든 해외에서 유입돼 국내에서 발생하고, 전파될 수 있다"며 "모의훈련으로 생물테러 감염병이 발생했을 때 대응 능력을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