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전통시장 음식점 88개소, 한결 더 깔끔해진다
권선시장·반딧불이 연무시장·남문패션1번가시장 등 3곳,‘깔끔 음식업소 만들기’공모사업 대상지 선정
2020-03-04 11:29:49최종 업데이트 : 2020-03-04 11:30:0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수원시 반딧불이 연무시장 전경.

수원시 반딧불이 연무시장 전경.

수원시 전통시장 3곳이 경기도가 주관하는 '깔끔 음식업소 만들기'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돼 시장 내 음식점 시설을 개선할 수 있게 됐다.

 

'깔끔 음식업소 만들기' 사업은 영업장 규모가 작고 오래된, 전통시장 내 식품취급업소를 대상으로 현장 컨설팅을 한 뒤, 위생시설을 맞춤형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비용을 지원해 쾌적한 위생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업소당 최대 300만 원을 지원한다. 도비 2억 6400만 원을 투입한다.

 

수원시에서는 권선시장(31개소)·반딧불이 연무시장(35개소)·남문패션1번가시장(22개소) 등 3개 시장 88개 업소가 선정됐다.

 

선정된 업소는 조리장(천장·바닥·출입문·환기 시설), 화장실, 장비(냉장고, 진열케이스) 등 시설의 보수비용 중 80%(300만 원 이내)를 지원받을 수 있다. 20%는 업주가 부담해야 한다.

 

수원시는 3월부터 시설개선 전문컨설턴트를 활용한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한 후 6~11월 사업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성낙훈 수원시 위생정책과장은 "이번 사업으로 전통시장 내 식품취급업소가 자발적으로 시설을 개선하면 업소 경쟁력이 강화될 것"이라며 "시민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만들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