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수원·용인시, 코로나19 공동 대응 강화
‘감염병 공동대응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2020-03-11 16:01:54최종 업데이트 : 2020-03-11 16:01:54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과 백군기 용인시장(왼쪽)이 함께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오른쪽)과 백군기 용인시장(왼쪽)이 함께하고 있다.

수원시와 용인시가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공동대응을 강화하고,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했다.

 

수원시와 용인시는 11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감염병 공동대응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감염병 공동 협의회'를 구성했다.

 

수원시와 용인시는 감염병 발생에 대비한 '핫라인'을 마련하는 등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확진자 동선 정보를 사전에 공유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또 인적·물적 지원을 바탕으로 공동방역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정보 공개는 ▲재난문자로 확진자 초기 상황 공지 ▲각 지자체 홈페이지·SNS로 확진자 동선 공개 ▲인접 지방정부와 연계된 동선의 사전 정보 공유 후 발표 등 원칙에 따라 하기로 했다.

 

또 감염병 관리 정책·사업·주요 사례를 공유해 감염병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감염병 관련 법과 제도 개선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수원시와 용인시는 교통망이 연계된 동일 생활권으로 지역주민들 왕래가 잦다. 최근 용인시 확진자가 수원시를 다녀간 사실이 확인되기도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 등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확진자 동선 공개와 같은 코로나19 대응 기준을 수원시와 용인시가 공유하고, 공동 대응한다면 시민들의 혼란을 막을 수 있을 것"이라며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용인시와 수원시는 생활권이 같기 때문에 공동대응이 중요하다"며 "용인시와 수원시가 코로나19 대응 뿐 아니라 행정 전반에 있어서 소통하고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지난 3일 화성·오산시와 '감염병 공동대응을 위한 산수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