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휴먼콜센터, 가림막 설치해 상담원 간 접촉 최소화
상담원 전용 식당 만들고, 좌석은 한 방향으로 재배치
2020-03-12 17:14:00최종 업데이트 : 2020-03-12 17:14:13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가림막을 설치한 수원시 휴먼콜센터.

가림막을 설치한 수원시 휴먼콜센터.

수원시가 '감염병 고위험 사업장'인 휴먼콜센터의 집단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상담원 좌석 사이에 가림막을 설치했다. 좌석도 재배치해 상담원 간 접촉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지난 11일 상담원 좌석 칸막이 위에 50㎝ 높이 투명 아크릴판을 설치했다. 또 휴먼콜센터가 있는 수원시 도시안전통합센터 5층 대회의실에 일렬로 앉아 식사할 수 있는 상담원 전용 식당을 만들었다. 상담원 집합교육도 중단했다.

 

마주 보는 형태인 상담원 좌석도 한 방향으로 재배치한다. 15일까지 좌석을 재배치할 예정이다. 또 출근할 때 발열을 체크하고, 상담원 보건관리자를 지정할 계획이다.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는 상담원은 출근을 자제하도록 할 예정이다.

 

현재 휴먼콜센터에는 상담원 31명을 비롯해 34명이 근무한다. 2012년 4월 운영을 시작한 휴먼콜센터(1899-3300)는 전화로 각종 민원상담 서비스를 제공한다.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영한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