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환자들, 의사보다 인터넷 신뢰…"의협 뭐하나"
2007-10-02 10:55:11최종 업데이트 : 2007-10-02 10:55:11 작성자 :   e수원뉴스

우리 국민들 10명 6명은 의사의 추천보다는 인터넷 건강정보를 더 신뢰하는 것으로 나타나, 의료계의 긴장감이 더해지고 있다.

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지난 8월16일부터 13일간 일반인 1만7822명을 대상으로 '건강정보전문사이트'에 대한 인터넷설문조사를 한 결과, 건강정보 획득방법으로 응답자 중 58.89%가 인터넷사이트를 통해 정보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사이트에 이어 ▲광고매체 23.74% ▲E메일 6.0% ▲가족 등 추천 5.34% ▲의사 등의 추천 4.65% ▲도서 1.38%로 나타나, 의사 등 전문가의 직접적인 추천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도가 현저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가족이나 주변인들의 추천보다 의사 등 전문가의 건강정보 추천을 신뢰하지 않는다는 점이 수치로 드러나면서, 인터넷에 범람하는 건강정보의 신뢰성 역시 검증돼야 한다는 주장이 적지 않다.

강남구 A성형외과 원장은 "인터넷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성형사례나 각종 시술법 등을 프린트해서 상담을 하면서 설명을 하는 환자까지 있다"며 "이는 의사보다 인터넷 정보를 과신하는 단적인 예"라고 전했다.

특히 이 원장은 "건강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면서 정보를 찾으려는 환자들의 수고를 이해하지만, 의사보다 인터넷정보를 신뢰한다는 것에 허탈감이 든다"고 토로했다.

경기도 수원의 B피부과 원장은 "범람하는 각종 인터넷 의료정보에 환자들뿐만 아니라 의사들도 헷갈릴 지경"이라며 "국가 차원에서 의료사이트를 만들거나, 의협 등 의료계 단체가 나서서 검증된 의료정보를 제공했으면 한다"고 전했다.

이런 요구는 사실 이번 설문조사결과에서도 간접적으로나마 확인됐다. 이번에 공단이 발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민들이 기대하는 건강정보사이트는 '국가 또는 보험자의 신뢰성 있는 사이트'라는 응답이 64.43%로 가장 많았던 것.

건보공단 관계자는 "이번 설문결과, 우리 국민들이 건강정보를 얻는 주요 창구로 인터넷 이용을 지속적으로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에 국가차원의 감시체계와 보험자 등의 건강정보제공이 절실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즉, 국가는 범람하는 의료정보의 옥석을 가리는 감시 작업을 하되 공단이나 의료계 전문가들이 주축이 된 건강정보제공이 절실하다는 것.

일부 의사들도 환자들이 어설프게 믿고 찾아오는 의료정보로 인해 곤란을 겪는 대신, 차라리 의사들이 엄선된 정보를 가려, 환자에게 직접 제공해야 한다는 주장도 적지 않다.

의학계 한 관계자는 "이미 인터넷에 흩어진 정보를 의사가 하나로 모으기는 힘든 상황이지만, 최소한 의협이나 관련 학회 등이 힘을 모아 대표적인 의료정보사이트를 만드는 것도 하나의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그러나 의협 측은 일단 이번 공단의 설문조사결과를 다른 관점에서 봐야 한다며, 의협이 주도적인 의료정보사이트를 만드는 것에는 회의적인 입장을 보였다.

의협 박정하 의무이사는 "공단 설문결과, 국민 60%가 인터넷의료정보를 의사보다 신뢰한다고 했지만 이는 겉만 보고 판단한 것"이라며 "인터넷의 각종 건강정보도 사실은 의사의 소견과 자문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것이 대부분"이라고 주장했다.


즉, 국민들이 선호하는 인터넷의료정보라고 해서 모두 의사들의 추천보다 신뢰한다고 단언할 것이 아니라 이런 정보 역시 의사들의 추천이 아니라고 보기 힘들다는 것.

특히 박 이사는 의협이 나서서 의료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현재 국민 정서상 의사들이 전면에 나서서 정보를 제공하게 되면 오히려 역효과를 낼 수 있다"며 "의사들의 고견이 제대로 전달될 수 있도록 우선은 언론이 제 기능에 충실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만 그는 "범람하는 의료정보의 옥석을 제대로 가리기 위해서 문제가 있는 정보에 대한 신고가 들어온다면 의협 등 의사들이 검증할 수는 있다"며 "손 씻기 캠페인 등 국민건강을 위한 각종 캠페인에는 지속적으로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적극적인 의료정보 제공자로서 의협이 나설 의향은 없다"고 못박는 한편, "현재 범람하는 의료정보를 제대로 감시하기 위한 국가적 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제공>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