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집안 곳곳에 숨어있는 '독소' 피하는 생활의 지혜
2008-01-09 10:05:25최종 업데이트 : 2008-01-09 10:05:25 작성자 :   윤현섭

집안에서 무심코 사용하는 생활용품이 가족의 건강을 위협하는 각종 유해물질을 쏟아내고 있다.
그 피해를  줄이기 위한 적절한 방법 몇가지를 알아본다.

진공청소기 - 먼지를 빨아들임과 동시에 미세먼지를 대량으로 배출, 천식을 유발할 수 있다.
@ 대처법 : 청소기 몸통을 철저히 밀봉해 배기가 바깥으로 새지 않고 미세먼지를 여과해 깨끗한 공기만 배출하는 청소기를 선택한다.

벽지 - 염화비닐벽지는 유연제인 프탈산에스테르가 들어 있어 이는 오랜시간 계속 휘발하며 실내를 오염시킨다. 어린아이의 손에 닿으면 생식기의 장애가 생길 수 있다.
@ 대처법 : 천연소재 벽지를 사용한다. 환기를 자주하는 것도 좋은방법.

나무젓가락 - OPP라는 곰팡이 방지제가 들어 있어 뜨거운 물에 젓가락을 넣으면 고농도 OPP가 녹아 나온다.
나무젓가락은 주로 컵라면을 먹을때 쓴다는 것을 명심하자
@ 대처법 : 나무젓가락에서 냄새가 난다면 찬물에 한 번 헹궈 사용한다. 단 젓가락을 헹군 찬물은 버릴 것.

샴푸 - 천연 성분을 강조하는 샴푸도 결국 주성분은 합성계면활성제다. 또 합성보존료인 파라벤이 들어가 모발과 두피를 상하게하는 것은 물론이다. 최근엔 샴푸가 원인인 아토피성 피부염도 늘고 있다.
@ 대처법 : 샴푸대신 비누로 머리를 감는다. 그러나 비누도 지나치게 많이 사용하면 모발과 두피가 상할 수 있다.  
탈모 문제를 해결하려면 샴푸없이 물로만 머리를 감는 방법도 있다.
린스로는 구연산을 쓰면 된다. 
비누로 감은 다음 깨끗이 헹구고 세면기에 70~80%의 물을 받아 놓고 구연산을 3g정도 넣어 그물로 머리를 헹군다.
트리트먼트와 헤어 스타일링이 동시에 가능한 동백기름이나 올리브오일을 쓰면 촉촉하고 윤기 있는 모발로 가꿀 수 있다.
(*이 내용은 신간 '쓰지마 위험해!' 내용 증에서 발췌한 것임.)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