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시민에게 성 평등 교육하는 '시민강사' 양성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 모니터단’ 5기 위촉, 시민 강사·시정 모니터링
2019-01-26 12:47:42최종 업데이트 : 2019-01-26 12:48:12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여성친화도시 시민 모니터단 위촉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성친화도시 시민 모니터단 위촉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올해부터 활동을 시작하는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 모니터단' 5기가 시민들을 찾아가 '성 평등' 교육을 진행하는 강사로 활동한다.

 

시민 모니터단은 '성 평등을 마을로! 성 평등을 일상으로!'라는 주제로 동(洞)에서 성 평등 교육을 한다. 2019년엔 8개 동, 2020에는 모든 동에서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25일 수원시 여성문화공간 휴에서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 모니터단 5기 위촉식을 열고, 모니터단에게 위촉장을 전달했다.

 

시민 모니터단은 지난 4~11일 공개 모집을 거쳐 선발했다. 수원시는 ▲여성친화 모니터 활동 관련 경력 ▲여성친화도시 이해 교육 경험 ▲수원시 거주 기간 등을 기준으로 51명을 최종 선정했다.

 

수원시는 지난 2011년 여성친화도시로 지정된 후 여성이 안전하게, 안심하고, 안정적으로 살 수 있는 '3안(安) 도시'를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여성친화도시' 정책을 펼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모니터단은 2020년 1월까지 2년 동안 여성·사회적 약자의 시선을 시정에 반영하는 역할을 한다.

 

1기부터 4기까지 지난 8년 동안 활동한 기존 단원들과 성 평등 강사 경력이 있는 신규 단원으로 구성된 이번 모니터단은 그동안 쌓은 여성친화 관점 정책 모니터링 경험 등을 바탕으로 강사로 활동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시민 모니터단을 대상으로 ▲성 평등 기본 관점 ▲여성친화도시의 이해 ▲성 평등 심화 이슈 이해하기 등 교육을 해 시민 강사로 양성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는 위촉식이 끝난 후 박은순 경기도 가족여성연구원 컨설턴트의 '여성친화도시의 이해' 강의로 이어졌다.

 

권찬호 수원시 복지여성국장은 "시민 모니터단은 일상에서 성 평등을 실현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며 "시민 모니터단과 함께 여성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여성친화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 모니터단은 제1기 52명, 제2기 80명, 제3기 62명, 제4기 50명이 활동했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