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본문 바로가기하단 바로가기

상세보기
여성친화 사업, 시민 만족도 대체로 높아
수원시, 제4기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모니터단 활동 보고회
2018-08-13 10:44:21최종 업데이트 : 2018-08-13 13:44:48 작성자 : 편집주간   강성기
신화균 복지여성국장(앞줄 가운데)이 시민모니터단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화균 복지여성국장(앞줄 가운데)이 시민모니터단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여성 안심귀가로드매니저' 사업을 비롯한 수원시 여성친화사업이 수원시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모니터단 모니터링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수원시는 13일 수원시 여성문화공간-休(휴)에서 제4기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모니터단 활동 보고회를 열고, 안심귀가로드매니저 사업을 비롯한 4개 사업의 모니터링 결과를 발표했다.

 

2015년 3월 시작한 안심귀가로드매니저 사업은 밤 10시에서 새벽 1시 사이(휴일 제외)에 귀가하는 성인 여성을 대학생들로 이뤄진 '로드매니저'들이 집까지 바래다주는 서비스이다.

 

여성 안심귀가로드매니저 사업의 이용 만족도는 대체로 높았다. 모니터단은 늦은 귀갓길에 로드매니저가 함께해 무섭지 않았고 '여성이 안전한 수원시'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았고 로드매니저로 활동하는 대학생이 친절했다고 평가했다. 사업 홍보가 다소 부족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학부모 및 어머니 폴리스 운영사업', '공영자전거 설치 운영사업', '장애인 일자리 사업' 등도 점검한 모니터단은 "장애인 일자리 사업은 관련 시설을 보강하고, 공영자전거 사업은 반납·고장자전거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모니터단은 수원시가 개발한 여성친화도시 사업 모니터링 지표인 공공서비스 접근성 여성친화도시 사업 운영 참가자 및 이용자의 성별 만족도 사업효과 개선사항 등을 바탕으로 현장을 점검하고, 이용자를 인터뷰했다.

 

이날 보고회에는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모니터단과 신화균 수원시 복지여성국장, 각 사업 담당 부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보고회 후에는 '여성친화도시 이해와 성남시 추진사례'를 주제로 한 류재순 경기도 여성친화네트워크 단장의 교육이 진행됐다.

 

여성친화도시 조성 시민모니터단은 하반기에 '수원시 여성문화공간-휴 운영사업',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사업' 등을 모니터링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2010년 12월(2015년 재지정) 여성가족부로부터 '여성친화도시' 인증을 받았다. 수원시 '여성친화도시 사업'은 '3안(安) 도시'를 조성을 목표로 진행한다. 여성이 안전하게, 안심하고, 안정적으로 살 수 있는 도시를 만들어 가는 것이다.

 

프린트버튼캡쳐버튼
공유하기 iconiconiconiconiconicon

독자의견전체 0

SNS 로그인 후,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icon icon


 

페이지 맨 위로 이동